“‘김남국 코인 137만개’ 분석한 변창호, 살해 협박받아”

가상화폐 커뮤니티 '변창호의 코인사관학교' 대표 변창호 씨를 겨냥한 살해 협박성 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가상화폐 보유 논란에 휩싸인 김남국 의원의 코인을 분석해 공익제보를 해온 가상자산 커뮤니티 ‘변창호 코인사관학교’의 운영자 변창호씨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김남국 사태를 비롯한 코인판의 여러 비리를 폭로한 ‘변창호 코인사관학교’의 변창호씨가 신원 불명의 여러 명으로부터 끔찍한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변씨를 겨냥한 협박성 메시지들을 캡처한 이미지도 첨부했다. 메시지에는 “코인 전문가 변창호, 변사체로 발견됐다” “마누라 조심하라” “(변창호) 사는 곳은 ○○○이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위협을 가하는 이들은 코인 투자자들로 추정된다.

가상화폐 커뮤니티 '변창호의 코인사관학교' 대표 변창호 씨를 겨냥한 살해 협박성 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하 의원은 “이들은 변씨의 전화번호, 집 주소, 직장까지 모두 파악하고 있었다”면서 “정치권이나 특정 기업과의 연관성을 과시하기도 하고, 식칼 이모티콘을 올리며 ‘마누라도 조심해라’ ‘손, 발이 다 잘리고 눈을 뽑겠다’는 식으로 협박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심지어 이러한 개인정보 중에는 주민등록번호 등 경찰이나 공공기관만 접근 가능한 민감 정보까지 포함돼 있다”면서 “유출 의혹 대상에 국가기관까지 포함돼 있는 것이다. 사실이라면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심제보자인 변씨를 살해 협박하는 세력이 누군지 철저히 조사하고, 그가 어떠한 위협도 받지 않도록 국가기관의 신변 보호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남국 의원. 뉴시스

변씨는 지난 8일 김남국 의원이 “암호화페 초기 투자금은 LG디스플레이 매각대금이다. 실명계좌를 이용한 실명거래만 했다”는 해명문을 발표하며 일부 거래 내역을 소개하자 이를 토대로 김 의원의 코인 지갑을 특정해 그가 보유한 코인이 ‘최대 137만개’라고 추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 의원의 코인 보유 규모가 당초 알려진 60억원이 아니라 120억원에 달한다는 추정치가 나오는 등 사태가 확산했다. 이후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서 탈당한 뒤 두문불출하고 있다.

한편 김 의원의 위믹스 코인 보유 논란과 관련해 게임 업계의 입법로비 의혹을 제기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중앙대 경영학부 교수)도 “가족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저와 가족에 대한 살해 협박 메일을 받아 경찰에 신고하고 신변 보호 요청도 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