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폭력→살해’ 남성, 과도 들고 급습…CCTV 보니

‘데이트폭력’ 신고에 격분한 30대 남성이 26일 서울 금천구 한 지하주차장에서 동거 여성을 공격하고 있다. MBC 보도화면 캡처

‘데이트폭력’ 신고에 격분해 동거 여성을 살해한 남성의 범행 장면이 공개됐다.

당시 CCTV를 보면 남성은 동거녀의 승용차 뒤에서 숨어 기다리고 있다가, 동거녀가 다가오자 급습한다.

동거녀는 질겁을 하며 달아나지만, 남성은 집요하게 뒤쫓으며 과도로 수차례 찌른다.

이후 남성은 경찰에 연행되는 과정에서 ‘데이트폭력 신고 때문에 보복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태연하게 “네네 맞아요”라며 살해 혐의를 인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데이트폭력’ 신고에 격분한 30대 남성이 26일 서울 금천구 한 지하주차장에서 동거 여성을 공격하고 있다. MBC 보도화면 캡처

서울 금천경찰서는 26일 김모(33)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앞서 김씨는 동거녀(47)에게 데이트폭력으로 신고당해 경찰 조사를 받았는데, 이에 분노한 김씨가 동거녀를 보복 살해한 것이다.

김씨가 범행을 저지른 시점은 동거녀가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온 뒤 겨우 10분 만이라 경찰 대응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동거녀가 데이트폭력으로 김씨를 신고한 시점은 26일 오전 5시37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30대 남성이 26일 서울 금천구 길가에서 자신을 ‘데이트폭력’으로 신고한 동거 여성을 강제로 끌고 가고 있다. SBS 보도화면 캡처

당시 CCTV를 보면 동거녀는 길을 걷다 다급하게 어디론가 전화를 거는데, 김씨가 달려와 동거녀를 제지하며 골목으로 끌고 사라진다.

같은 시각 경찰에 걸려온 신고 전화에는 동거녀가 “몇 주 전에도 맞았다” “위치추적을 해달라”며 비명을 지르는 소리가 담겨 있다.

김씨와 동거녀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따라 인근 지구대에 가서 조사를 받았다.

김씨는 오전 6시11분 조사를 마치고 나왔고, 1시간쯤 뒤인 7시7분 동거녀도 피해자 조사를 마치고 경찰서를 나왔다.

이후 김씨는 동거녀의 승용차 뒤에 숨어서 기다리고 있다가, 오전 7시17분쯤 서울 금천구 시흥동 지하 주차장에서 동거녀를 찔렀다.

김씨는 의식을 잃은 동거녀를 차에 태워 도주했고, 범행을 저지른 지 8시간여 만에 경기 파주시의 한 야산 공터에서 붙잡혔다.

데이트폭력으로 신고당해 동거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26일 오후 경찰에 긴급체포된 후 서울 금천경찰서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씨가 도주에 이용한 차량은 동거녀가 타던 렌터카였다. 여성은 차량 뒷좌석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김씨와 동거녀는 1년 전 교제를 시작해 금천구 여성의 집에서 동거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경찰에서 “왜 신고했는지를 따지려고 하다가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