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WHO 집행이사국 선출… 美 “대량살상무기” 견제

北 “안건과 무관한 문제 제기…정치적 목적에 포럼 악용”

세계보건기구(WHO). 로이터 연합뉴스

북한이 세계보건기구(WHO) 집행이사회의 새 이사국으로 선출됐다.

27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지난 2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계보건총회 제76차 회의에서 총회위원회(General Committee)가 지역을 안배해 추천한 북한 등 10개 후보국이 표결을 통해 새 집행이사국으로 선출됐다.

새 집행이사국에는 호주, 바베이도스, 카메룬, 코모로, 레소토, 카타르, 스위스, 토고, 우크라이나 등이 북한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WHO 집행이사국은 모두 34개국으로 구성된다. 올해 10개 국가의 임기가 만료돼 후임 국가를 선출했으며, 기존 집행이사국이었던 한국의 임기도 올해 종료된다.

집행이사국은 WHO의 예산 및 결산, 주요 사업 전략 및 운영 방안을 수립하고 검토하는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 임기는 3년이다.

북한이 상임이사국에 선정된 것과 관련해 미국은 표결 이후 발언권을 신청해 우려를 표했다.

미국 측 대표는 “새로운 이사국의 하나인 북한 정부가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북한의 인권 침해 및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등을 지적했다.

이어 “이번 기회를 통해 북한 정부가 인권을 존중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의무를 이행하며, 진지하고 지속적으로 외교 활동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비판에 대해 북한도 발언권을 얻어 “한 국가가 이번 회의 안건과 무관한 문제를 제기하며 자국의 비열한 정치적인 목적을 위해 포럼을 악용하고 대립을 추구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앞서 1989년과 2000년, 2013년에도 집행이사국에 선출된 바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