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버거킹서 넘어져 허리 다친 손님…100억 배상받는다

배심원단 “버거킹 가맹점에 전적으로 책임 있다”
버거킹 측, 배상금 과하다…항소 예정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뉴시스

유명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인 버거킹 매장에서 미끄러져 상해를 입은 손님이 768만 달러(약 101억원)에 달하는 손해배상 소송에서 승소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CBS,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플로리다 법원은 리처트 툴렉키(48)가 버거킹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2019년 7월 툴렉키 씨는 해당 매장을 방문했다가 매장 안 화장실 안에 놓인 젖은 물건을 밟아 미끄러져 넘어지며 허리를 다쳤다. 그는 수술을 받았지만 수술 부작용으로 결장에 천공이 생기는 등 상태가 더욱 악화됐다.

이에 툴렉키 씨는 2021년 1월 “사업장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했다”며 버거킹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배심원단 측도 버거킹 가맹점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배심원단은 “버거킹은 툴렉키에게 소득 손실 피해 금액, 의료비를 포함해 총 768만 달러의 손해 배상금을 지급하라”고 명령했다.

리처드 툴렉키 씨 가족과 변호사들. 로펌(Ginnis&Krathen) 블로그 캡처

툴렉키 씨의 변호인 측은 “툴렉키는 (버거킹 측의) 부주의로 인해 엄청난 어려움을 겪었다”며 “어떠한 평결도 이러한 피해를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그와 그의 가족에게 앞으로 나아갈 자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버거킹 측은 이번 판결에 대해 배상금이 과하다며 항소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