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셀카찍다 삼성폰 빠트린 印공무원, 물 사흘 퍼냈지만…

건져낸 휴대전화 고장

인도 한 공무원이 셀카를 찍다 빠트린 삼성폰을 찾기 위해 210만ℓ에 달하는 물을 빼낸 인도 칸케르 지역 저수지. 인도 ANI 통신 캡처

인도의 한 지방정부 공무원이 저수지에 빠진 자신의 휴대전화를 찾겠다며 210만ℓ에 달하는 물을 뺐다가 정직 처분을 당했다.

26일(현지시간) BBC와 인도 매체 NDTV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중부 차티스가르주 칸케르 지역 식품 공무원인 라제시 비슈와스는 지난 21일 저수지에 놀러 가 셀카를 찍다가 휴대전화를 떨어트렸다.

10만루피(약 160만원)짜리 삼성전자 제품으로 알려진 이 휴대전화는 4.6m 깊이의 물속으로 빠르게 가라앉았다.

비슈와스는 곧바로 지역 주민들을 불러 잠수해 휴대전화를 찾도록 지시했지만, 잠수부들은 휴대전화 위치를 파악하는 데 실패했다.

인도 한 공무원이 셀카를 찍다 빠트린 삼성폰을 찾기 위해 210만ℓ에 달하는 물을 빼낸 인도 칸케르 지역 저수지. 인도 ANI 통신 캡처

결국 비슈와스는 30마력짜리 디젤 펌프 2개를 동원했다. 펌프는 22일 오후 가동을 시작했고, 25일까지 사흘 밤낮으로 물빼기 작업을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약 210만ℓ의 물이 빠졌고 수위는 1.8m 수준으로 낮아졌다. NDTV에 따르면 이는 약 6㎢의 농지에 관개수로로 사용할 수 있는 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슈와스의 물빼기 작업은 관개·수자원국의 또 다른 공무원이 현장에 도착해 중단 지시를 내린 후에야 멈췄다.

자세한 내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비슈와스는 우여곡절 끝에 자신의 휴대전화를 찾아냈다고 한다.

그러나 휴대전화는 작동하지 않았다. 너무 오랫동안 물에 잠겨 있었던 탓으로 보인다.

인도 한 공무원이 셀카를 찍다 빠트린 삼성폰을 찾기 위해 210만ℓ에 달하는 물을 뺀 저수지를 구글 지도로 촬영한 모습. 더힌두 캡처

이 사건과 관련해 인도 내에서는 공무원 직권남용 논란이 불거졌고 지방정부 야권은 강력하게 비난에 나섰다.

인도국민당(BJP) 측은 “주민들이 여름 폭염 속에 급수 설비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공무원은 관개용수로 사용될 수 있는 물을 빼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에 비슈와스는 “휴대전화에 민감한 정부 정보가 담겨있어 수거돼야 했다”며 “당국의 구두 허가를 받은 후 물빼기 작업을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빼낸 물의 경우도 사용할 수 없는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지역 당국은 비슈와스를 직무에서 배제하는 등 조치를 취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칸케르 지역 공무원인 프리얀카 슈클라는 “조사가 끝날 때까지 비슈와스에게 정직 처분이 내려졌다”며 “물은 필수 자원이며 이런 식으로 낭비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