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장우진-임종훈, 2연속 銀 성과… “유승민·김택수 등 선배들 길 따라갈 것” [세계탁구선수권]

장우진-임종훈(세계랭킹 3위)이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인터내셔널컨벤션센터(DICC)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복식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탁구협회

한국 탁구 국가대표팀 장우진-임종훈이 세계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만리장성에 막히며 아쉽게 금메달은 놓쳤지만, 한국 남자복식 최초로 세계선수권 2연속 은메달이라는 성과를 거두며 밝은 미래를 예고했다.

장우진-임종훈(세계랭킹 3위)이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인터내셔널컨벤션센터(DICC)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복식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1위 중국의 판전둥-왕추친 조에 0대 3(11-13 6-11 5-11)으로 패했다.

2021년 미국 휴스턴 대회에서 한국 남자복식 최초로 은메달을 목에 건 장우진-임종훈은 2연속 은메달을 성과를 거뒀다. 앞서 4강에서 중국 조에 패한 이상수-조대성까지 한국 대표팀은 남자복식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수확했다.

첫 게임을 듀스 끝에 아쉽게 내줬다. 장우진-임종훈은 경기 초반 격차를 벌리며 7-3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연속 실점으로 8-6까지 추격당했고, 상대 공격이 네트를 맞고 아웃되며 한 점을 벌렸지만 내리 4점을 내주며 9-10 역전을 당했다.

장우진의 강한 드라이브가 상대 수비를 맞고 높이 뜬 채 아웃되면서 10-10 듀스를 만들었다. 한 점씩 더 주고받은 11-11 상황에서 한 차례 공격이 아웃됐고, 상대 서브를 리시브하지 못하면서 11-13으로 게임을 내줬다.

임종훈-장우진이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인터내셔널컨벤션센터(DICC)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복식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1위 중국의 판전둥-왕추친 조와 경기하고 있다. 대한탁구협회

두 번째 게임에선 먼저 두 점을 냈지만, 연속 6실점으로 역전당했다. 판전둥의 공격이 네트를 못 넘기며 한숨 돌렸지만, 점차 격차가 벌어지며 추격에 실패했다. 마지막 게임에서 두 점을 내주며 끌려가자 타임아웃으로 흐름을 끊고 3-4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이후 4점을 연속 실점하며 패색이 짙어졌고, 결국 최종스코어 0대 3으로 마무리됐다.

장우진은 경기 후 “목표했던 금메달을 못 따서 아쉬움이 많다”면서도 “한층 더 성숙하고 발전할 수 있는 계기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종훈은 “메달 색깔을 바꾸지 못한 게 아쉽다”면서도 “많은 고비를 넘기고 올라온 만큼 기쁘고 우진이형에게도 고맙다”고 말했다.

한국 남자복식 최초의 2연속 은메달 성과에 대해 장우진은 “자부심이 생기고 역사의 한 페이지에 장식되는 거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유승민 김택수 등 옛 선배들에 비해 성적이 저조하지만 조금이라도 따갈 수 있게 노력하고 있다는 걸 증명하는 것 같아 영광스럽고, 선배님들의 길을 가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임종훈도 “지금은 (은메달이) 아쉬울지 몰라도 제가 탁구를 그만두고 돌아봤을 때는 ‘그래도 잘했구나’ 생각할 것 같다”며 “훈련도 많이 했던 것만큼 좀 더 값지다”고 말했다.

한국 탁구 남자대표팀이 27일(현지시간)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진행 중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인터내셔널컨벤션센터(DICC)에서 대회를 마무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탁구협회

이번 대회는 끝났지만 오는 9월 평창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대회, 항저우아시안게임, 내년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단체전과 2024 파리올림픽까지 굵직한 탁구대회가 연달아 예정돼있다. 금메달을 따기 위해선 중국이라는 벽을 넘어야 한다.

장우진은 “결승전에서 ‘중국은 중국’이라 많이 느꼈다. 이런 타이틀을 따려고 연습도 많이 했기 때문에 아쉬운 감정도 많이 들었다”며 “아시아선수권이든 아시안게임이든 올해 안에는 꼭 복식으로 금메달을 딸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임종훈도 “다음에는 한 수 앞서나가기 위한 훈련을 많이 할 것 같다”며 “나중에 인생을 돌아보고 ‘원하는 탁구를 치고, 원하는 성과를 얻었느냐’를 물어봤을 때 후회 없는 삶을 살고 싶기 때문에 후회 없도록 노력을 해서 경기 준비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더반=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