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남도, 안전 전국체전·장애인체전 개최 온힘

도-시군·민간전문가로 점검반 구성

개·폐회식 개최장소 합동 안전점검

전국체전 시설 안전점검.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10월 개최하는 제104회 전국체육대회·제43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국민이 안전한 성공체전으로 개최되도록 대대적인 합동 안전점검에 나섰다.

이번 안전 점검은 전남도, 시군, 유관기관과 민간전문가 등 30여명을 점검반으로 구성, 개·폐회식이 열려 많은 사람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목포종합경기장, 목포실내체육관 등 2곳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점검반은 개·폐회식 안전요원 배치·안전관리 계획, 공사 현장 구조물 설치 및 건설기계 작동 상태, 시설물 구조 안전성 확보 여부, 누전차단기, 전선 노출 여부, 가스 배관 고정, 가스누출 여부, 화기 관리, 화재 진압장비(소화기) 배치 여부, 승강기 검사 합격증명서, 비상 통화장치, 도어 안전장치 작동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안전점검 결과 가벼운 위반 사항은 현장에서 바로 시정·계도 조치하고, 절대 공기 등 즉시 시정이 어려운 사항은 집중호우 기간 이전까지 보수·정비계획을 세워 조속히 보완해 안전조치를 실행토록 할 예정이다.

이병철 전남도 사회재난과장은 28일 “2008년 개최 이후 15년 만에 전남에서 다시 열리는 만큼 안전에 한 치의 소홀함도 없이 철저히 준비해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치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