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NASA기지 돔까지 날아갔다… ‘슈퍼 태풍’ 할퀸 괌

미국 상업위성업체 맥사(MAXAR) 태풍 전후 위성 사진 공개
나사 기지 파손, 주택가도 처참

26일(현지시간) 미국 상업위성업체 맥사(MAXAR)가 공개한 미국령 괌 데데도 지역에 위치한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 원격지상터미널의 위성사진. 대형 레이돔 2개가 파괴돼 주변에 잔해가 널려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슈퍼 태풍’ 마와르가 강타하고 지나간 괌의 피해 상황을 보여주는 위성 사진이 나왔다.

지난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상업위성업체 맥사(MAXAR)는 마와르 접근 전후의 괌 상황을 보여주는 위성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태풍에 처참하게 파괴된 괌의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태풍 마와르가 지나가기 전 괌 리조트 호텔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태풍 마와르가 지나간 후 피해를 입은 괌 리조트 호텔의 모습. 푸른 빛으로 유명한 호텔 수영장은 생기를 잃었고, 인근 해변에 줄지어 있던 파라솔과 선베드도 모두 사라졌다.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각지에서 온 관광객들이 머무는 리조트는 파손되고, 강풍에 나무가 뽑히는 등 피해를 보았다. 푸른 빛으로 유명한 호텔 수영장도 이전과 달리 생기를 잃은 모습이었다. 인근 해변에 줄지어 있던 파라솔과 선베드도 모두 사라졌다.

괌 데데도 지역에 위치한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의 원격 지상 터미널도 상당한 피해를 봤다.
태풍이 지나가기 전 NASA 기지의 위성사진. 로이터연합뉴스

태풍이 지나간 후 피해를 입은 NASA 기지의 위성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사진을 보면 레이더를 보호하기 위해 주변에 설치됐던 대형 레이돔 3개 중 2개가 파손된 모습을 볼 수 있다. 주변에는 레이돔의 잔해가 널려 있고, 레이돔에 감싸여 있던 레이더 중 하나도 무너진 것처럼 보인다.

태풍이 지나가기 전 괌의 주택가. 로이터연합뉴스

태풍이 지나간 후의 괌 주택가. 집은 부서지고, 초록빛의 나무들도 바닥이 드러난 모습이다. 로이터연합뉴스

괌 주택가 역시 처참히 파괴됐다. 집은 부서지고, 초록빛의 나무들도 바닥이 드러난 모습이다.

이달 24∼25일 괌을 지나간 마와르는 4등급(카테고리 4) 슈퍼 태풍으로 괌에 접근한 태풍 중 수십 년 만에 가장 강한 태풍으로 기록됐다.

다행히 사망자는 없었지만, 시속 240㎞가 넘는 강풍에 전신주가 쓰러져 전기가 끊기고 상하수도 가동이 중단돼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제공항 운영도 중단됐다. 이로 인해 현재 한국인 여행객 3200여명이 괌에 발이 묶인 것으로 알려졌다.

괌 공항 당국은 27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인도적 구호와 핵심 화물 이송을 위해 일부 활주로를 개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정대로 복구가 진행된다면 이르면 이달 30일 상업적 여객 서비스를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항공사들과 관련 계획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