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G7·누리호 성공에… “尹 지지율 44.7%, 올해 최고치”

여론조사 기관 알앤써치,CBS 의뢰조사

누리호 3차 발사가 성공한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나로우주센터와 영상 통화를 하던 중 손을 들어 격려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에 근접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8일 발표됐다. 이는 해당 기관이 올해 실시한 조사 중 최고 수치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CBS노컷뉴스 의뢰로 지난 24∼26일 3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4.7%로 전주 조사 대비 3.2% 포인트 올랐다.

부정평가는 1.7% 포인트 하락한 53.2%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40대(66.6%)와 50대(61.2%)의 부정평가 비율이 높았다. 긍정평가는 60세 이상(58.8%)에서 가장 높았다. 30대는 전주 대비 부정평가가 8.8% 포인트 하락했고 긍정평가는 10.1% 포인트 상승했다.

알앤써치 관계자는 “올해 실시한 조사 중 대통령 국정 지지율에 대한 긍정평가가 최고치가 나왔다”며 “누리호 발사 성공과 윤 대통령의 G7 히로시마 정상회의 참석 등이 종합적으로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이 41.6%, 더불어민주당이 43.3%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1.9%, 무당층은 11.2%로 집계됐다. 민주당은 전주 대비 1.1% 포인트, 국민의힘은 1.7% 포인트 각각 올랐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 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1.7%,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