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황금종려상 ‘아나토미 오브 어 폴’…송강호 시상자로

배우 송강호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 도착해 레드카펫에 오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폐막한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아나토미 오브 어 폴’을 연출한 프랑스 여성 감독 쥐스틴 트리에가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안았다.

여성 감독이 황금종려상을 받은 것은 ‘피아노’(1993)의 제인 캠피온, ‘티탄’(2021)의 쥘리아 뒤쿠르노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아나토미 오브 어 폴’은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벗으려는 여성의 이야기다. 트리에 감독은 “이 상을 모든 젊은 감독들에게 바친다. (여성 창작자와 관련한) 상황이 진정 변하고 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시상에 나선 배우 제인 폰다는 “1963년 처음 칸에 왔을 때 경쟁 부문에 진출한 여성 감독이 한 명도 없었다. 그게 잘못됐다고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도 없었다”며 “올해는 7명의 여성 감독이 있다. 매우 역사적이고 축하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심사위원대상은 ‘더 존 오브 인터레스트’를 만든 영국 감독 조너선 글레이저에게 돌아갔다. 베트남 출신 프랑스인 쩐아인훙 감독은 1885년 프랑스를 배경으로 요리사와 미식가의 사랑을 그린 영화 ‘더 포토푀’로 감독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각본상은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괴물’ 시나리오를 쓴 사카모토 유지가 받았다.

지난해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송강호는 여우주연상 시상자로 나섰다. 여우주연상은 ‘어바웃 드라이 그라시즈’의 주연을 맡은 튀르키예 배우 메르베 디즈다르가 수상했다.

남우주연상은 독일 감독 빔 벤더스의 ‘퍼펙트 데이즈’에 출연한 일본 배우 야쿠쇼 코지가 받았다. 이 부문 트로피는 송강호에 이어 2년 연속 아시아 배우가 가져갔다. 일본 배우가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은 것은 ‘아무도 모른다’(2007)의 야기라 유야에 이어 두 번째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