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서 ‘개딸’에 저지당한 박용진 “수박 낙인찍고 공격하면 전패”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6일 경북 안동에서 열린 당원 행사에 참석했다가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자들에게 항의를 받고 있다. 박용진 의원 페이스북 제공

대표적 비명(비이재명)계 의원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경북의 한 당원 모임에 갔다가 이재명 대표의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입장을 제지당했다고 28일 밝혔다.

박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민주당 내부를 ‘수박(겉은 민주당, 속은 국민의힘을 뜻하는 은어)’이라 낙인찍고 공격하면 우리는 모두 패배한다”며 이 같은 일화를 소개했다.

박 의원은 지난 26일 경북 안동에서 열린 안동·예천지역위원회와의 협력 협약식과 당원 강연회에 초청돼 다녀왔다면서 “행사가 열린 경북도당 사무실 앞에 행사를 저지하기 위한 일군의 당원이 와 계셨다. 이른바 ‘개딸’(개혁의딸)로 불리는 이재명 대표 지지자들로 보였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그분들은 제게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 ‘그 입으로 이재명을 말하지도 마라’ ‘행사를 허용할 수 없으니 안동을 떠나라’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또 “제가 그분들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려고 해도, 듣기 싫다며 소리 지르고, 건물 진입을 물리적으로 막아서고, 손목을 잡아 끌어가며 저지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 의원은 “안으로 들어가 같이 이야기하자고 여러 차례 말씀드렸지만, 그분들은 제게 ‘사라지라’ ‘탈당하라’ ‘국힘으로 가라’는 이야기만 반복했다”면서 “(그들은) 대화를 거부한다며 끝내 접점 찾기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수박’으로 낙인찍은 박용진에 대한 적대 행위는 그 자체로 동의하지 않지만, 그래도 늘 그러는 거니 제가 이해하고 참을 수 있었다”면서 “제가 가슴 아팠던 건 행사를 주최한 김위한 안동·예천 위원장을 비난하고 사퇴를 촉구하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더 걱정스러운 것은 당 안의 건전한 비판도 공격하고, 생각과 행동 방식이 조금만 달라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그분들의 태도였다”며 “일부 당원들과 지지자들의 잘못된 태도가 이재명 대표를 더 힘들고 외롭게 하고 민주당을 국민들로부터 멀어지게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당 안에서의 혐오, 공격, 분열을 자제해 주시라”면서 “만나서 이야기 나누고, 합의점을 찾고, 민주당을 승리의 길로 이끌 서로의 역할을 찾자”고 제안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