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데이트폭력’ 조사 받고 나와 연인 살해, 30대 구속

데이트 폭력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직후 연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모씨가 28일 남부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금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데이트폭력 신고에 불만을 품고 연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모(33)씨가 28일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이소진 판사는 이날 오후 김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한 뒤 “도주가 우려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김씨 휴대전화 포렌식과 피해자 사체 부검 결과를 살핀 뒤 구속기간 만료 이틀 전인 다음 달 2일 사건을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남은 기간 추가 수사를 통해 계획범죄 여부와 피해자의 정확한 사망 시각도 특정할 계획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6일 오전 7시17분쯤 서울 금천구 시흥동 한 상가 지하주차장에서 여성 A씨(47)를 미리 준비한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범행 약 8시간 뒤인 오후 3시25분쯤 경기 파주시 야산 인근 공터에서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김씨가 타고 있던 차량 뒷좌석에서 A씨 시신을 발견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A씨가 자신을 신고한 사실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전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 혐의로 김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2시쯤 영장심사를 위해 경찰서를 나서면서 “정말 죄송하다. 평생 속죄하고 살겠다”고 말했다. 범행을 사전에 계획했냐는 질문에는 “그러고 싶지 않았다”고 답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1일 이별 통보를 받은 김씨는 금천구 A씨 집 인근 PC방 등을 전전했다. 범행 직전인 26일 새벽에는 A씨 집에서 말다툼을 벌였다. 당시 A씨는 김씨가 TV를 부수고 팔을 잡아당기는 등 폭행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당일 김씨는 지구대에서 오전 6시11분에 경찰조사를 마쳤다. 이후 A씨 집에서 흉기를 챙겨 나온 뒤 인근 PC방 지하주차장에 주차된 A씨 차량 뒤에 숨어 기다리다가 오전 7시17분쯤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경찰 조사를 마친 시각은 오전 7시7분이었다.

경찰은 A씨의 폭행 피해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뒤 김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그러나 단순한 연인 간 다툼으로 판단해 가정폭력이나 스토킹 범죄에 적용하는 접근금지 등 피해자 보호조치를 하지 않았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