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승무원, 활짝 열린 비상문을 온몸으로 막아섰다

지난 26일 여객기 비상문 강제 개방 사고
활주로 달리던 여객기의 비상문 막아선 듯

한 여성 승무원이 지난 26일 여객기의 비상문을 온몸으로 가로막고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MBN 보도화면 캡처

아시아나 여객기 비상문 강제 개방 사고 당시 한 승무원이 온몸으로 비상문을 막고 있는 사진이 뒤늦게 공개됐다. 비상문을 연 30대 남성을 다른 승무원들이 기내에서 제압하고 있는 사이, 다른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승무원이 직접 비상문을 몸으로 막은 것으로 보인다.

해당 승무원의 사진은 28일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마스크를 착용한 승무원이 양팔을 벌려 비상문 출입구를 지키고 있는 모습이다. MBN은 해당 사진을 보도하면서 “위험천만한 상황이 계속되자 한 여성 승무원이 비상문에 안전바를 설치한 뒤 두 팔을 벌려 온몸으로 출입문을 막아섰다”고 언급했다. 여객기가 비상문을 연 채 착륙한 뒤 활주로를 달리던 상황으로 보인다.

이모(33)씨는 지난 26일 낮 12시35분쯤 약 213m(700피트) 상공에서 제주발 대구행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의 비상출입문을 열고 뛰어내리려고 했다. 이에 승무원들과 일부 승객이 A씨를 제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탑승하고 있던 승객들에 따르면 여성 승무원들은 남성 승객들에게 ‘도와 달라’는 사인을 보내는 등 비상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침착하게 대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오후 제주공항발 대구공항행 아시아나 항공기에 탑승한 이모(33)씨가 착륙 직전 출입문을 개방한 혐의(항공보안법 위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사진은 이씨(검은색 상의)가 대구 동촌지구대에서 대구 동부경찰서로 옮겨지는 모습. 연합뉴스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된 이씨는 지난 28일 구속됐다.

대구지법 조정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도주 우려 등이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씨는 검은색 옷을 입고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법원으로 들어가면서 ‘계획한 것인지’ ‘뛰어내릴 생각이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빨리 내리고 싶었다” “아이들에게 너무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씨는 긴급체포 된 직후 받은 경찰 조사에서 “최근 실직 후 스트레스를 받아왔고 비행기 착륙 전 답답해 빨리 내리고 싶어 문을 열었다”고 진술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