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인공위성 발사 통보…일본 “자제 요구”

오는 31일 0시~다음 달 11일 0시 사이, 인공위성 발사 계획

북한 김정은 국무 위원장은 지난 16일 딸 주애와 함께 '비상설 위성발사준비위원회' 사업을 현지 지도하고 위원회의 '차후 행동계획'을 승인했다고 조선중앙TV가 17일 보도했다. 그러면서 정찰위성 1호기의 조립 상태 점검과 우주 환경시험이 끝났으며, 탑재 준비까지 완료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오는 31일 0시부터 다음 달 11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는 계획을 일본 정부에 통보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에 강력한 자제를 요구할 방침이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한으로부터 인공위성 발사에 따라 해상에 위험구역을 설정하겠다는 계획을 전달받았다고 29일 밝혔다. 북한은 이 같은 방침을 국제해사기구(IMO)에도 알렸다.

이에 대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한국, 미국 등과 협력해 북한에 강한 자제를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예상하지 못한 사태에 대비해 준비 태세를 확보하라고 관계 기관에 주문했다.

북한은 지난 4월 ‘군사정찰위성 1호기’가 완성됐다고 알렸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6일 ‘비상설 위성발사준비위원회’ 사업을 현지 지도한 뒤 ‘차후 행동계획’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조만간 인공위성을 발사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에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다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지속적으로 항의해 왔다. 일본 방위성은 오키나와현 섬 3곳에 지대공 유도탄 패트리엇(PAC-3)을 배치하기도 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