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푸틴, 에르도안 재선 성공에 나란히 축하


조 바이든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의 재선을 축하하며 일제히 손을 내밀었다. 튀르키예는 러시아에 대한 서방 제재를 이탈하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단합의 최대 약점으로 거론돼 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에르도안 대통령의 재선을 축하한다”며 “나는 나토 동맹으로서 양자 간 문제와 공유된 세계적 도전에 대해 계속 협력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트위터를 통해 “에르도안 대통령의 재선을 축하하며, 오랜 민주주의 전통을 반영하듯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튀르키예 유권자들에게도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고 적었다. 이어 “튀르키예는 소중한 나토 동맹이자 파트너”라며 “튀르키예 국민이 선택한 정부와 계속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을 ‘친애하는 친구’라고 부르며 더 적극적인 환영을 보였다. 그는 “당신의 선거 승리는 튀르키예 수장으로서 이타적으로 노력한 자연스러운 결과이며 국가 주권을 강화하고 독립적으로 외교 정책을 시행하려는 노력에 대한 튀르키예 국민의 지지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밝혔다.

또 “우리는 우호적으로 양국 관계를 강화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호혜적으로 협력하려는 당신의 기여를 높이 평가한다”며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강조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나토 회원국이지만 그동안 친러 행보를 보여왔다. 대러 제재에 동참하지 않았고 오히려 러시아와 경제 협력을 강화해 왔다. 가디언은 “(서방이) 당면한 문제는 그가 푸틴의 무릎에 넘어가는 것을 막는 것이지만 이를 낙관하는 서방 외교관들은 거의 없다”고 평가했다. 실제 술레이만 소일루 내무부 장관은 이번 선거 기간 “친서방 성향을 보이는 사람은 모두 반역자”라며 반미(反美)를 선거 운동 중심으로 올려놨다.

이에 따라 에르도안 대통령의 재선 성공이 우크라이나 전쟁 등 유럽의 안보지형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쏠린다. 가디언은 다음 달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서 스웨덴의 나토 가입 찬성 여부가 첫 번째 시험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나토 회원국이 되려면 만장일치 찬성이 필요하다. 하지만 튀르키예는 스웨덴이 분리주의 무장단체 쿠르드노동자당(PKK) 관련자들의 신병 인도 등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이를 반대해 왔다.

일각에서는 튀르키예의 반대가 미국과의 무기 거래를 노리는 것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튀르키예 외무부 장관 올 초 미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200억 달러 상당 F-16 전투기 40대 수출을 촉구했다. 미 의회는 그러나 스웨덴의 나토 가입 반대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공화당 소속 마이클 매컬 하원 외교위원장은 최근 스웨덴의 나토 가입 문제가 해결되면 무기 판매를 지지할 의향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무기 판매 등 조치도 튀르키예의 친러 행보를 막지는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가디언은 “튀르키예는 러시아의 재정과 기술 지원으로 최초의 원자력 발전소를 가동했다”며 “튀르키예는 러시아에 제재를 가할 뜻이 없고, 미국도 튀르키예의 친러 행보 강화를 우려해 2차 제재를 할 의향이 없다”고 설명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