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 ‘평산책방’ 개점 한달,책 2만여권 판매…방문객 4만여명

평산책방 홈페이지 캡쳐.

문재인 전 대통령 퇴임 후 직접 책을 파는 ‘책방지기’로 활동하는 ‘평산책방’이 개점 한 달 만에 2만권이 넘는 책을 팔았으며 4만여명이 다녀갔다.

지난 달 26일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에 책방을 개점한지 한달째인 ‘평산책방’은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5일 기준으로 4만2097명이 방문했고 책 2만2691권을 판매했다고 29일 밝혔다.

홈페이지 공지에서 ‘평산책방’은 “한달 동안 많은 분이 찾아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의 사비가 들었지만 ‘평산책방’은 법인과 마을 주민들이 참여한 운영위원회가 운영한다. 월요일을 제외하고 일주일에 6일 영업한다.

‘평산책방’은 운영 시작과 동시에 인터넷 홈페이지, SNS(페이스북·인스타그램)를개설했으며 지난 19일에는 유튜브까지 운영을 시작했다.

유튜브 구독자는 이날 오후 기준 4500여명을 넘겼다. 앞서 개설한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워는 1만5000명에 달한다.

‘평산책방’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첫 영상은 ‘정지아 작가와의 만남’ 스케치 영상이다. ‘평산책방’은 개점 이틀째인 지난달 27일 오후 첫 문화 프로그램으로 ‘아버지의 해방일지’ 저자인 정 작가와의 만남을 가진바 있다.

한편 책방이 들어선 한달, 평산마을 주민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한적한 마을에 부쩍 활기가 느껴진다는 반응도 있는 반면 조용했던 동네가 시끄러워졌다는 얘기도 듣고 있다.

또 ‘평산책방’은 지난 한달 동안 ‘재단법인 명의’라던 안내와 달리 문 전 대통령 개인 사업자 명의로 운영 하는가 하면 자원봉사자 모집을 추진했다가 ‘열정페이’ 논란에 휩싸여 철회하는 등 논란을 일으켰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