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산에너빌리티, ‘인공태양 프로젝트’ ITER에 가압기 공급


두산에너빌리티는 이른바 ‘꿈의 에너지’로 불리는 인공태양 프로젝트에 직접 설계·제작한 기기를 공급한다고 29일 밝혔다.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국제기구에 공급할 가압기(사진)를 출하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2020년 국제 경쟁입찰을 거쳐 ITER 가압기 공급계약을 맺었다.

ITER는 태양의 에너지 생산 원리인 핵융합을 이용해 인공태양을 지상에 만드는 국제 공동 프로젝트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7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ITER는 오는 2025년 프랑스 남부 소도시인 카다라쉬에 완공돼 2042년까지 운영 예정이다.

두산에너빌리티에서 공급하는 가압기는 ITER에 설치될 열교환시스템의 압력 유지와 과압 보호기능을 맡는다. 지난해 3월 가압기 본격 제작에 착수한 두산에너빌리티는 한국 협력사들과 지난 4월 제작을 마치고, 히터기능·수압 시험을 모두 완료했다. 김종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BG장은 “국내외에서 축적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유럽의 엄격한 기준을 충족한 만큼 앞으로 유럽 원전 주기기 시장에도 참여를 확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