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미준공 산업단지 구역별 준공 추진

경주 강동일반산업단지 전경.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10년 이상 미준공 상태인 산업단지에 대해 구역별 부분 준공을 추진한다.

경주시는 민간시행사가 조성 중인 강동일반산업단지가 장기간 미준공 상태가 지속됨에 따라 구역별 부분 준공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강동일반산단은 2010년 4월 경주 강동면 왕신리 일원에 99만 1631㎡ 규모로 산업단지계획을 승인받은 후 13년 동안 미준공 상태로 남아있다. 현재 입주율은 99%로 사실상 분양이 모두 완료됐다.

산업단지는 준공 전이라도 입주가 가능하다. 그러나 미준공 상태에서는 입주기업들이 토지소유권을 확보 못 해 금융권 대출 등 재산권 행사에 어려움이 따르는 문제가 발생한다.

이에 시는 강동일산단 사업시행자, 입주기업 협의회와 지속적인 만남을 갖고 부분 준공에 필요한 행정 절차 이행 등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시는 강동산업단지를 시작으로 다른 산업단지에 대해서도 부분 준공 가능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현재 경주지역에 10년 이상 미준공 산업단지는 강동일반산단을 포함해 8곳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앞으로도 기업 애로 해소를 위한 적극적인 규제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