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한민국 경제 수도 울산에서 공업축제 35년 만에 다시 열린다


울산공업축제가 대한민국 경제 수도 울산 시민들의 대화합을 위해 35년 만에 부활했다.

울산시는 ‘울산에는 울산사람이 있다’라는 주제로 6월 1∼4일까지 나흘간 일정으로 태화강 국가정원 남구 둔치 일원에서 ‘2023 울산공업축제’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울산에는 울산사람이 있다’라는 주제로 산업도시 울산의 특색을 살리고 즐기는 축제, 기업과 근로자, 시민 등 ‘울산사람’ 모두가 참여하는 축제, 울산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축제로 마련된다.

축제의 백미인 퍼레이드는 1일 오후 4시부터 6시 10분까지 공업탑~롯데마트~시청~태화강국가정원 남구 둔치 총 3㎞구간에서 진행된다. 참여 인원 1000여 명으로 행렬 길이만 1㎞에 달한다.

소달구지부터 친환경자동차까지 각종 모빌리티 변천사는 물론 석유화학, 선박 등 지역 주요 산업과 대나무, 백로 등 울산 생태도 한눈에 볼 수 있다.

퍼레이드 도착과 동시에 열리는 개막식에선 퍼레이드카 퍼포먼스, 개막선포, 주제공연 등을 선보인다.

인기 가수 윤하, 거미, 테이, 하동진, 신유, 김용필 등의 축하공연도 준비돼 있다.

4일 오후 7시 30분부터 동구 일산해수욕장에서 열리는 폐막식은 불꽃놀이와 드론쇼로 꾸며진다.

축제기간 남구둔치, 야외공원장, 왕버들마당 등 3곳에서는 록 페스티벌, 근로자 협업 패션쇼, 고복수 가요제, 국제 마술 전시, 비보이 축제 등 모두 32개의 공연이 펼쳐진다. 산업공간, 체험공간, 먹거리공간 등 240여 개의 전시·체험 공간도 설치·운영된다. 현대자동차 경형 SUV 캐스퍼 4대 등 경품도 풍성하다.

김두겸 시장은 “울산 사람들이 하나가 되는 대축제의 장을 만들어 보자는 취지에서 울산의 도시 정체성에 부합하는 공업축제를 다시 추진하게 됐다”면서 “시민, 노동자, 기업이 다 함께 참여하고, 즐기고, 만족하는 축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