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교부 “괌으로 국적기 11편 출발…2500명 수송 가능”

태풍 마와르 피해로 한국인 3400여명 발 묶인 괌 공항 재개
젤 빠른 귀국편 진에어, 29일 오후 8시40분쯤 인천공항 도착할듯


‘슈퍼태풍’ 마와르 피해로 중단됐던 괌 공항이 29일 운영을 재개하면서 그동안 발이 묶였던 한국 여행객들을 태워 오기 위한 국적기 11편이 현지로 출발한다.

외교부는 이날 공지를 통해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한국에서 괌으로 출발하는 우리 국적기는 총 11편으로 약 2500명 수송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외교부와 국토교통부는 국민들의 조속한 귀국을 위해 국적기 증편 및 증설을 협의해 왔다.

이날 출발하는 우리 국적기들은 29∼30일에 걸쳐 순차적으로 괌에 도착한다. 이 중 가장 빨리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는 항공편은 진에어로, 도착 예정시간은 29일 오후 8시40분쯤이 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직원 총 6명을 신속대응팀으로 괌 현지에 파견한다. 이들은 국제공항 출국장에서 국민들의 출국 수속을 지원하고 응급환자 대응, 현지 당국과 교섭 등을 한 뒤 한국 여행객들이 모두 귀국한 이후 철수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김준 해외안전지킴센터장을 비롯한 직원 4명이 1차 신속대응팀으로 출발했고, 신속대응팀 단장인 정강 해외안전관리기획관 등 2명이 오후 추가로 괌으로 향한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