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애인과의 공존,상생하는 드림나잇 파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기는 놀이문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기는 네트워킹 파티 ‘드림 나잇’ 파티 참가자들이 환하게 웃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기는 네트워킹 파티 ‘드림 나잇’이 에이블라인드 주최로 27일 서울 성동구 헤이그라운드 성수 시작점에서 열렸다. 이번 파티는 장애인과 파티라는 단어는 왜 어울리지 않을까 라는 궁금증에서 시작되었으며 장애인과 함께 놀고 즐기는 문화를 만들어간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짝을 이뤄 함께하는 게임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비장애인과 시각, 청각, 지체, 정신 장애를 가진 사람들 총 150인이 참석한 가운데 서로의 꿈에 대해 이야기하는 ‘꿈 토크’를 시작으로 ‘장애를 이해하기 위한 게임’과 ‘빙고 네트워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에이블라인드 양드림 대표는 “드림나잇을 통해 장애인과의 공존, 상생이라는 키워드에서 더 나아가 함께 놀고 즐기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고 앞으로 이런 재미있는 이벤트가 더욱 많이 생기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기는 네트워킹 파티 ‘드림 나잇’이 에이블라인드 주최로 27일 서울 성동구 헤이그라운드 성수 시작점에서 열렸다. 에이블라인드 양드림 대표가 드림나잇 행사 진행을 하고 있다.

에이블라인드는 시각장애 예술 크리에이터 에이전시로, 장애 인식 개선 및 장애 예술인 소개 콘텐츠 제작, 장애 예술인 전시회 등 활발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서영희 기자 finalcut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