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인공위성 발사 통보’에…안보실장 주재 긴급 NSC

북한 김정은 국무 위원장은 지난 16일 딸 주애와 함께 '비상설 위성발사준비위원회' 사업을 현지 지도하고 위원회의 '차후 행동계획'을 승인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 17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화면, 연합뉴스

국가안보실이 29일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 통보와 관련해 조태용 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

북한이 위성 명목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계획을 공개한 것으로 판단한 데 따른 조치다.

안보실은 관련 내용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NSC 차원에서 합동참모본부의 상황 보고를 받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안보실은 회의 후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는 관련 동향을 계속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이에 관한 정부 입장은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조 실장을 비롯해 박진 외교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앞서 일본 해상보안청은 이날 북한 측으로부터 오는 31일 0시부터 다음 달 11일 0시 사이에 위성을 발사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