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 엔데믹’ 앞두고 관광객들로 붐비는 명동


코로나19 엔데믹을 앞두고 마지막 휴일인 29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다음달 1일 0시부터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7일 격리' 의무가 사라지고, 마스크 착용 의무도 병원급 의료기관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해제된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