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男배구 OK금융그룹, 日국대 출신 오기노 감독 선임

OK금융그룹 3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오기노 마사지 감독. OK금융그룹 스포츠단 제공

일본 국가대표 출신 오기노 마사지(53) 감독이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의 새 사령탑이 됐다.

OK금융그룹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차기 감독으로 오기노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오기노 감독은 OK금융그룹 배구단의 첫 외국인 감독이다. V리그 남자부 역사상 외국인 사령탑이 지휘봉을 잡은 건 이번이 세 번째다.

OK금융그룹은 “구단 창단 10주년에 발맞춰 혁신에 가까운 움직임을 가져가고자 처음부터 외국인 감독을 염두에 두고 후보군을 선정했다”며 “브라질, 프랑스, 러시아, 이탈리아, 일본 출신 등 다양한 인물을 고려하고 서면 인터뷰도 진행했다”고 선임 과정을 설명했다.

오기노 감독은 1988년부터 2010년까지 일본 리그 산토리 선버즈에서 수비형 아웃사이드 히터로 활약했다. 20여년간의 선수 생활 중 리그 우승을 7차례 경험했다. 리시브상은 무려 7번 수상했고, 베스트 6에도 2번 이름을 올렸다.

국제 무대 경험도 풍부하다. 일본 국가대표로 1992 바르셀로나올림픽과 2008 베이징올림픽에 출전했다. 세계선수권대회 무대도 세 차례(1990·1998·2006) 겪었고, 2001년 아시아클럽선수권에선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0년 은퇴한 뒤에는 지도자의 길을 걸어왔다. 그는 2010∼2012년과 2017∼2019년에 산토리의 감독직을 맡았다.

오기노 감독은 “새로운 도전에 나설 수 있어 기쁘다. OK금융그룹 배구단이 다시 우승컵을 들어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팀의 기둥이 되는 수비를 강화해 모든 공격 채널을 활용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오기노 감독은 이달 말부터 본격적으로 팀을 이끌 계획이다. 내달 7일에는 기자회견을 열어 감독 취임 소감과 새 시즌 각오를 밝힌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