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극곰인줄…중국 백색증 대왕판다 일상 공개 [포착]

중국서 2019년 처음 포착된 ‘알비노’ 대왕 판다

눈이 붉고 몸이 하얀 백색증 대왕 판다가 눈밭을 어슬렁거리고 있다. 중국 관영 중국중앙TV(CCTV) 방송 캡처

2019년 중국에서 처음 발견된 백색증(알비노) 대왕 판다의 근황이 공개됐다. 백색증 판다는 멜라닌 합성 부족으로 다른 판다와 달리 온몸이 눈처럼 새하얗다.

눈이 붉고 몸이 하얀 백색증 대왕 판다가 관찰 카메라에 얼굴을 들이밀고 있다. 중국 관영 중국중앙TV(CCTV) 방송 캡처

중국 관영 중국중앙TV(CCTV)는 28일 쓰촨성 워룽자연보호구 관리국이 지난 4년간 백색증 판다를 추적하며 관찰해 찍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백색증 판다가 홀로 눈밭을 걷거나 대나무를 먹는 모습, 짝짓기나 싸움을 하는 듯한 행동 등이 담겼다.
눈이 붉고 몸이 하얀 백색증 대왕 판다가 눈밭을 어슬렁거리고 있다. 중국 관영 중국중앙TV(CCTV) 방송 캡처

백색증 판다가 나무 위를 오르고 있다. 중국 관영 중국중앙TV(CCTV) 방송 캡처

워룽자연보호구 관리국은 이 판다의 나이가 5~6세로 추정되며 판다의 행동과 건강에 명백한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초기 모니터링의 제약으로 이 판다의 부모가 누구이며 어떤 색깔의 털을 가졌는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또 이 판다가 다른 판다들처럼 정상적으로 번식할 수 있는지, 변이된 흰색 유전자가 개체군에서 계속 지속될 것인지는 추적 관찰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눈과 발톱이 붉고 몸이 흰 백색증 판다(왼)와 눈 주위와 다리가 검은색인 일반 판다(오). 중국 관영 중국중앙TV(CCTV) 방송 캡처

앞서 워룽자연보호구는 2019년 4월 백색증 판다의 사진을 처음 공개했다. 보호구 내 설치된 적외선 카메라에 1~3세로 추정되는 대왕판다의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눈 주위와 네 다리가 검은색인 일반 판다와 달리 이 백색증 판다는 발톱을 포함해 온몸이 흰색이고 눈은 붉은색을 띠고 있었다.

백색증은 멜라닌 합성의 결핍으로 인해 눈, 피부, 털 등에 색소 감소를 나타내는 선천성 유전 질환을 말한다.

워룽자연보호구는 백색증 판다의 모습이 처음 포착된 후 특별 연구팀을 구성해 해당 판다의 동선을 추적해왔다.

적외선 카메라의 위치를 수차례 조정한 끝에 마침내 백색증 대왕판다의 선명한 활동 영상을 포착했다고 CCTV는 전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