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앱 만남 또래女 살해’…시신 훼손·유기 20대 여성 구속

아르바이트 앱 통해 만난 20대 여성 시신 훼손, 여행용 가방 넣은 ‘엽기 사건’

피의자가 26일 빈 캐리어를 끌고 자신의 집을 나서고 있다. 부산 금정경찰서 제공

최근 부산에서 20대 여성의 시신을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에 넣어 유기한 20대 여성이 구속됐다.

부산지법은 살인 등 혐의로 A씨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29일 밝혔다. 영장 발부 사유는 ‘도주 우려’다.

A씨는 지난 26일 오후 5시30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B씨 집에서 흉기로 B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시신을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에 담아 택시를 타고 부산의 한 산속에 시신 일부를 유기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의 나머지 시신은 B씨 집에서 발견했다.

A씨의 범행은 혈흔이 묻은 캐리어를 숲 속에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드러났다.

아르바이트 앱을 통해 알게 된 두 사람은 사건 당일 처음 만났고, A씨는 B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