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 “韓, ‘마이크론 대체 말라’는 美 따르면 심각한 결과”…연일 압박

中상무부 “한국과 반도체 협력 강화” 일방 발표 후
관영매체 “한국은 실용적 선택 해야”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WBC호텔에서 왕원타오 중국 상무부 부장과 면담하며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반도체 제재에 맞서 반격에 나선 중국이 한국을 향해 ‘중국에 대한 반도체 공급을 늘리지 말라’는 미국의 요구를 거부하지 않으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은 한·중 통상장관 회담 후 양측이 반도체 공급망 협력 강화에 동의했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하는 등 한국의 협조를 바라면서도 압박하는 양면작전을 펴고 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9일 “미국이 자국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에 대한 중국의 정당한 제재를 ‘경제적 강압’으로 묘사하면서 한국과 같은 동맹국들이 미국 편을 들도록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이 중국의 마이크론 제재를 명백한 강압으로 규정하며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한 데 대한 비판이다.

이 매체는 이어 “마이크론의 대체 공급자 역할을 하지 말라는 미국 측 요구는 한국 반도체 업체의 중국 사업 확대를 억제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며 “이는 타국 간의 합법적인 상업 협력에 대한 간섭이자 국제 무역 규칙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그러한 간섭을 뿌리치지 않는다면 경제적으로 심각한 결과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지난 21일 마이크론 제품에서 심각한 보안 문제가 발견돼 국가안보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구매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반도체 공급망에서 중국을 배제하려는 미국에 대한 맞대응 조치였다. 그러나 마이크론을 대체할 수 있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중국 시장에 메모리 반도체 공급을 중단하면 제재 효과가 반감되고 오히려 중국에 타격이 될 수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전날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정부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이 마이크론의 공백을 이용해 중국 내 점유율을 늘리는 것을 장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마이크 갤러거 미 하원 미·중전략경쟁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몇 년간 중국의 경제적 강압을 직접 경험한 한국은 자국 기업이 마이크론의 빈자리를 채우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한국이 미국의 대중 반도체 압박에 보조를 맞추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이 한국 반도체 수출의 39.7%(2021년 기준)를 차지한다고 강조하면서 단기적으로 중국을 대체할 시장을 찾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의 대중 무역이 약화하면 미국과의 무역도 약화할 것이라며 “한국은 실용적인 선택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