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학생 4만7천명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 연합대학 생기나?

경일대-대구가톨릭대-대구대, 경북글로컬대학 추진 협약 체결

지난 26일 대구가톨릭대 본관에서 열린 경북글로컬대학 추진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제공

경일대, 대구가톨릭대, 대구대가 지난 26일 대구가톨릭대 본관에서 경북글로컬대학(GGU, Gyeongbuk Glocal University)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3개 대학은 교육부 주관 ‘글로컬대학30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경북글로컬대학을 구성하고 지역산업 혁신과 정주인력 양성을 선도하는 세계적 수준의 연합대학이 되기 위해 상호 협력하자는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북글로컬대학이 출범할 경우 재학생 4만7000명을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연합대학이 된다.

이를 위해 각 대학이 보유한 인적·물적 자원 공동 활용, 교육과정·산학협력·평생교육 등의 콘텐츠 공유, 각 대학의 교류 협력 및 주요 사업 등에 대한 상호 협력, 국내외 현장연수와 실습 및 취업기회 공동 제공 등을 약속했다.

정현태 경일대 총장은 “인류애와 박애정신을 교육이념으로 삼아 경산 하양지역을 거점으로 세워진 3개 대학이 손을 잡았다는 사실은 의미가 크다”며 “각 대학의 장점을 살려 협력한다면 지방대학의 위기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한기 대구가톨릭대 총장은 “이번 협약이 3개 대학의 발전을 넘어 우리 지역사회의 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이웃 대학, 지역사회와 동행하면서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순진 대구대 총장은 “협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3개 대학의 역량과 잠재력을 새롭게 발견할 수 있었다”며 “각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자원을 효과적으로 공유한다면 학생은 보다 폭넓고 수준 높은 교육의 기회를 얻게 되고, 대학은 위기를 극복하는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산=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