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밤 중 몸싸움 소리” 부친 살해 후 저수조에 유기한 아들

경찰, 30대 아들 구속영장 신청
이웃 “30~40분 싸우는 소리 들려”
아들 주로 집에만 머물고 교류 없어


부친을 흉기로 살해한 뒤 아파트 지하2층 저수조에 유기한 혐의로 3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웃들은 한밤중에 격한 몸싸움 소리를 들었다고 증언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29일 존속살해와 사체은닉 혐의로 김모(30)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중랑구 한 아파트에서 함께 살던 부친(70)을 흉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존속살해)를 받는다.

경찰은 이날 오전 0시48쯤 “아파트 지하주차장 바닥에 끌린 듯한 핏자국이 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은 아파트 지하 2층 기계실의 집수정 안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부친 몸에서는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CCTV와 혈흔 등을 분석한 경찰은 김씨가 부친을 집 안에서 살해한 뒤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지하주차장까지 시신을 옮긴 정황을 파악했다. 김씨는 오전 2시24분쯤 집 안에서 체포됐다. 방에서는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도 발견됐다고 한다. 그는 검거될 당시 “다른 사람이 살해했다”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했다고 한다.

이날 오후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틈새와 기계실 문, 지하주차장 바닥 등에는 여전히 핏자국이 남아있었다. 이웃들에 따르면 전날 밤 김씨 집에선 30~40분가량 심하게 몸싸움을 하는 소리가 났다. 주민 A씨는 “평소에도 새벽까지 층간소음이 있는 편이었지만, 이날은 유난히 큰 소리가 들렸다. 그러다 조용해져서 별 일이 없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다른 주민은 “아파트 지하에 저수조가 있는지도 아는 사람이 별로 없을 텐데, 거길 어떻게 찾아갔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몸집이 큰 김씨는 평소 주로 집에 머물렀고, 바깥 외출은 잘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과 마주치는 걸 피하려는 듯 엘리베이터 대신 주로 계단을 이용했다고 한다. 용달업을 하는 부친은 사건 당일 아들과 함께 집에 머물렀으며, 모친은 여행을 떠나 집에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아파트 경비원은 “숨진 부친은 항상 먼저 인사를 건네고 음료수 하나라도 있으면 주고 갈 만큼 성격이 좋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김씨와 유족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