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주일만 ‘괌 탈출’ 시작…188명 인천공항 도착 [포착]

29일 오후 괌을 떠나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한 가족이 활짝 웃으며 입국장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슈퍼 태풍’ 마와르로 공항이 폐쇄돼 괌에 발이 묶였던 한국인 관광객 3400여명이 29일 귀국을 시작했다. 지난 22일 괌 국제공항이 폐쇄된 지 1주일 만이다.

인천공항을 향해 출발한 첫 수송편은 진에어의 LJ942편으로 이날 오후 5시10분쯤 괌 국제공항을 떠나 오후 8시50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첫 항공편으로 도착한 내국인은 188명이다.

태풍 '마와르' 영향으로 괌에 고립됐던 한국 관광객들이 괌 국제공항 운영 재개로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활짝 웃으며 들어오는 괌 관광객들. 연합뉴스

일주일간의 어려움 끝에 한국에 발을 디딘 관광객들은 환하게 웃으며 안도감과 기쁨을 드러냈다.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활짝 웃으며 들어오는 괌 관광객들. 연합뉴스

이어 제주항공과 티웨이 항공 여객기 등도 정상 출발했다.

태풍 '마와르' 영향으로 괌에 고립됐던 한국 관광객들이 괌 국제공항 운영 재개로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괌 국제공항 홈페이지에도 이날 오후 5시부터 30일 오전까지 10편이 넘는 항공기가 인천과 부산 등으로 출국한다고 예고했다.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 설치된 전광판에 괌에서 출발해 이날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비행편 일정이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정부는 이날부터 30일까지 이틀에 걸쳐 총 11편의 비행기로 최대 2500여명의 한국인 관광객을 귀국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맞춰 괌 정부 관광청은 귀국 승객들을 대상으로 주요 호텔에서 공항까지 무료 버스를 운행했으며 우리 교민들도 차량을 제공해 관광객들이 제때 공항에 도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외교부 직원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도 이날 괌 현지에 도착해 생수를 나눠주고 응급환자 대응을 하는 등 출국 수속을 지원했다.

29일 '슈퍼태풍' 마와르 피해를 입은 태평양 휴양지 괌에 파견된 외교부 신속대응팀 직원들이 국제공항 출국장에서 국민들의 출국 수속을 지원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일주일 만에 열린 괌 국제공항은 의외로 한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괌으로 들어오는 사람이 거의 없는 데다 이날 괌에서 출발하는 여객기는 모두 한국행뿐이기 때문이다.

태풍으로 전기·수도가 끊기고, 생필품도 부족한 상황에서 괌에 머물며 어려움을 겪었던 관광객들은 드디어 집으로 가게 된 상황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관광객들이 모여 정보를 교환하는 카카오톡 공개 채팅방에도 “컵라면, 생수, 휴지 남았는데 필요하신 분 있으신가요” “다시 안 올 거라 생각했지만, 한식당 사장님들 보기 위해서라도 다시 와야겠네요” 등의 인사를 나누었다.

실제 괌 현지 교민들은 지난 며칠 동안 발이 묶인 관광객들을 위해 임시 대피소와 무료 급식소, 차량 지원 등을 제공하며 도왔다.

발이 묶인 3400여명의 한국인 관광객 중 아직 귀국 항공편을 배정받지 못한 이들도 있다. 현재 편성된 귀국편의 수송인원은 2500여명이기 때문이다.

당초 귀국편이 결정됐다 뒤로 밀려 일부 혼란도 빚어졌다.

제주항공은 당초 30일 오전 3시에 출발하는 7C3105편 탑승자를 편성했는데, 정원보다 많은 사람이 배정되면서 혼란이 생겼다. 비행기가 결항할 경우 예약일 순서대로 탑승해야 하는데 선순위 승객 중 일부가 연락이 닿지 않아 뒷순위 승객에게 연락이 가 정원이 채워진 탓이다.

이후 선순위 승객들이 뒤늦게 연락이 닿으면서 뒷순위 승객은 다음 편인 30일 오후 5시 10분 7C3101편으로 배치됐다. 이 과정에서 오전 3시 출발 7C3105편 항공기 자체가 지연되는 것으로 안내되고, 후속 비행기로 재배치 된 승객에겐 안내 문자가 늦게 전달되면서 이미 호텔 체크아웃을 진행하는 등 불편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