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4기 전여옥 “조민·조국 비난한 탓이라고 악플”

유튜브 영상서 "인간인지 의심스러운 악플 다 고소할 것"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유튜브 영상을 통해 대장암 투병 사실을 알리고 있다. 유튜브 채널 '전여옥TV'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대장암 4기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인 사실을 공개했다. 또 투병 중인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을 고소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전 전 의원은 29일 유튜브 채널 ‘전여옥TV’에 1분16초 분량의 짧은 영상을 올렸다. 그는 “(제가) 암에 걸렸다고 하니까 좋아하는 ‘좌빨’(좌파와 빨갱이를 합한 속어)들이 많다”며 “인간인지 의심스러운 악플(악성 댓글) 다는 분들 다 고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악플러들이) ‘조민과 조국(전 법무부 장관)을 비난해서, 마음보를 나쁘게 써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난해서 암에 걸린 것’이라고 한다”며 “대한민국 바로 세우는 것 보고 싶다고 글을 썼더니 그때까지 살아 있지 못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시무시한 악플 다는 분들 금융치료를 확실하게 받게 할 것”이라며 “더 열심히 싸우고, 목숨 걸고 글도 쓰고, 방송도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 전 의원의 투병 사실은 그의 소송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를 통해 처음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전 전 의원은 현재 대장암 4기로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고 공개했다.

그는 이날도 “전 전 의원님도 주관과 소신이 분명하신 분이라 지지도 받고 비판도 받으시지만, 그건 정치인이자 인플루언서로 감내할 부분이라 생각한다”며 “정치적 의견이나 정치적 선택에 비판하는 것을 넘어서는 인신공격과 저급한 조롱·모욕을 하는 자들은 뭐에 그렇게 심술보가 뒤집혀서 난리들이냐”고 남겼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