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남국 비판’ 대학생위원장 조사? 민주당 “개인적 만남”

양소영 더불어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장.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이 김남국 의원의 ‘코인 논란’을 비판한 양소영 민주당 대학생위원장을 조사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민주당은 ‘조사’가 아니라 ‘개인적 만남’이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공보국은 29일 기자들에게 공지 문자를 보내 “비서실 차원의 양 위원장 대상 1시간30분 조사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또한 당 대표실에서 (양 위원장에게) 소명서를 요구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당대표 비서실 관계자가 양 위원장을 따로 만난 사실은 인정했다. 당 공보국은 “평소 양 위원장을 알고 지내던 한 당대표 비서실 관계자가 지난 25일 오후 20분가량 본청 내 사무공간에서 양 위원장을 만났다”며 “대학생위원회 관련 당원 청원과 명의도용 성명서 발표 등의 보도를 보고 양 위원장에 대한 걱정으로 개인적 만남을 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당원들이 오해해서 고초를 겪고 있으니 잘 대처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양 위원장을 위로했다”며 “걱정하는 마음에서 만난 자리를 두고 친명(친이재명)·비명(비이재명) 프레임으로 왜곡 해석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JTBC는 이재명 당대표의 측근 A씨가 양 위원장을 당대표 비서실로 불러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사과정에서 A씨는 명의도용 의혹을 제기하고 양 위원장이 기자회견에서 사용한 ‘도덕적 잣대’ 같은 표현을 언급하며 “비명계 의원들이 주로 쓰는 표현”이라며 “(비명계 편에 서는 것 아니냔) 오해를 살 수 있다”고 언급했다.

A씨는 JTBC에 “압박할 의도는 아니었다”며 “양 위원장이 당원들이 비판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해서 몇몇 표현이 오해받을 수 있단 취지로 설명해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양 위원장은 지난 12일 청년 정치인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김남국 의원의 가상자산 논란을 비판했다. 이에 강성 지지자들은 기자회견에 이름을 올린 인사들의 명의가 도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양 위원장에 대한 징계 청원까지 제기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