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공방… 국민의힘 “DJ·盧정부 때도 입항” 반격

민주당 “윤석열정부가 국민 자존심 짓밟아” 비판
국민의힘 “무지성 반일 몰이” 반박

노무현정부 시절이던 지난 2007년 9월 12일 일본 해상자위대 연습함대 카시마함이 인천항에 입항한 모습. 김용환 당시 인천해역방어사령관이 욱일기를 내걸고 있는 자위대 장병들로부터 사열을 받고 있다. 해군 제공

29일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하마기리함이 욱일기 일종인 자위함기를 게양한 채 부산 해군작전기지에 입항하면서 여야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자존심을 짓밟았다’고 정부를 비판했고, 여당인 국민의힘은 ‘김대중(DJ)·노무현 전 대통령 때도 욱일기가 들어왔다’고 반격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기어코 욱일기를 단 일본 자위대함의 입항을 허용해줬다”며 “윤석열정부는 오늘 국민의 자존심을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욱일기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다. 일본의 식민 지배에 면죄부를 준 것도 부족해 일본의 군국주의마저 눈감아주려 하느냐”며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면죄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한 모호한 태도를 모두 고려하면 윤석열정부의 국가관과 역사관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다음에는 일본 자위대 전투기가 대한민국 상공을 날고, 일본 병사들이 군사훈련을 함께하는 날이 오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있느냐”며 “이것이 윤석열 대통령이 말했던 미래를 위한 결단인가”라고 반문했다.

29일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하마기리 함이 다국적 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욱일기의 일종인 자위함기를 게양한 채로 부산 해군작전기지에 입항했다. 한국 정부가 주최하는 다국적 훈련(이스턴 엔데버 23)은 한국, 미국, 일본, 호주 등이 참여한 가운데 31일 제주 동남방 공해상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야당이 욱일기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하자 여당도 반박했다.

국민의힘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민주당이 자위대 하마기리함의 부산항 입항을 두고 ‘국민 자존심을 짓밟았다’며 입에 불을 뿜고 있다. 한심한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민주당 주장대로 욱일기 입항으로 국민 자존심을 짓밟은 것이라면 그 원조는 DJ, 노무현 정부가 될 것”이라며 “김대중·노무현 정부도 국민 자존심을 짓밟은 건가”라고 반문했다.

지난 민주당 정부 시절 욱일기 입항 사례에 대해 “2007년 9월에도 욱일기를 단 일본 가시마함이 인천항에 입항했고 우리 해군의 사열을 받았다. 그보다 전인 1998년에는 진해 관함식 참여를 위해 일본 하루나, 세토기리, 묘코 등 자위대함 3척이 욱일기를 달고 입항했다”고 적었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이 직접 우방국 함정들에 사열까지 했다. 심지어 기록 영상을 보면 관함식 함상 리셉션에서 우리 해군기와 욱일기가 나란히 걸려 있기까지 하다”며 “민주당 정부 때의 해상자위대 깃발과 지금의 해상 자위대 깃발이 다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DJ정부와 노무현정부를 향해서는 왜 국가관과 역사관을 의심하지 않는 것인가. 욱일기도 ‘아시타비’(我是他非·나는 옳고 남은 그르다)인가”라며 “국민은 더 이상 앞뒤가 맞지 않는 ‘무지성 반일 몰이’에 속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