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태’ 70대, 병원 10곳서 퇴짜…2시간 뺑뺑이 끝 사망

119 구급대 앰뷸런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한밤 교통사고를 당해 크게 다친 70대가 치료받을 병원을 찾지 못해 구급차에서 2시간여를 허비하다 숨지는 사고가 벌어졌다.

환자를 실은 구급대는 병원 10여곳에 치료 가능 여부를 타진했지만 병실 부족 등의 이유로 수용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0시28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좌항리 편도 1차로 도로에서 A씨가 후진하던 그랜저에 치여 크게 다쳤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신고 접수 10분 만에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는 복강 내 출혈이 의심돼 A씨를 이송할 병원을 수소문했다.

하지만 인근 대학병원 등으로부터 중환자실 부족 등의 이유로 수용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119구급대원이 응급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구급대는 급한 대로 신갈의 한 병원에서 1차 응급처치를 하려고 시도했으나 그곳 역시 병실이 부족해 다른 병원을 찾아야만 했다.

구급대는 다시 병원 찾기에 나섰고, 결국 의정부시 한 병원에서 치료가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아 이송을 시작했다.

그러나 이송 중 A씨의 증상은 악화됐고, 결국 심정지 상태에 빠졌다.

구급대는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지만 A씨는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A씨는 사고 발생 2시간이 넘어 도착한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환자 이송을 위한 헬기 동원을 시도했지만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성사시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