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흑인 인어공주에 세계 곳곳 ‘별점테러’…흥행은 ‘반전’

전 세계서 평점 5~6점대 저조
개봉 첫주 수입 2500억원…美 역대 5위

영화 '인어공주'에서 주인공 아리엘 역을 맡은 할리 베일리. 디즈니 제공

흑인 배우가 주연을 맡은 디즈니의 실사 영화 ‘인어공주’가 지난 주말 개봉 후 세계 곳곳에서 별점 테러에 시달리고 있다. 하지만 개봉 첫 주에만 2500억원에 이르는 수익을 내면서 흥행 조짐이 보이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의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 ‘인어공주’는 실제로 티켓을 구입한 인증 관객 평점 95%로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하지만 또 다른 영화 자료 사이트 IMDB의 국가별 관객 평점을 보면 미국에서 10점 만점에 6.3점을 기록한 것을 비롯해 영국 5.9점, 브라질 5.8점, 캐나다 5.7점, 멕시코 6.3점 등 저조한 점수를 받았다.

IMDB는 이 영화의 평점 페이지에 경고 표시와 함께 “우리의 점수 계산 메커니즘이 이 영화에 대한 비정상적인 평점 활동을 감지했다”며 “평점 시스템의 신뢰성을 지키기 위해 대안적인 가중치 계산법을 적용했다”고 공지했다.

IMDB 측이 구체적인 계산법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영화의 평점을 고의로 낮추려고 시도하는 이용자들의 반복적인 점수 매기기를 배제하는 등의 방법을 썼을 것으로 추정된다.

과도하게 부정적인 평점 활동에 대한 경고는 프랑스 영화 사이트 ‘알로씨네(AlloCine)’에서도 나타났다고 미 연예매체 데드라인은 전했다.

데드라인은 또 한국의 네이버 영화 평점 페이지에 나타난 부정적인 반응도 소개했다.

네이버 평점 페이지에는 “도저히 몰입이 안 된다” “아이들이 영화관에서 보다가 울며 나갔다”는 등 혹평과 함께 10점 만점 중 1점을 준 관객들이 적지 않다. 전체 관람객 평점은 개봉 첫날 1.96점이었다가 현재는 6.60점 수준으로 올라온 상태다.

영화 '인어공주'의 한 장면. 디즈니 제공

세계적으로 관객 반응은 이처럼 엇갈리지만, 흥행 성적은 순항하고 있다.

영화 흥행수입 집계 사이트인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이 영화는 지난 26일 개봉 이후 미국에서 1억1750만 달러(약 1560억원)의 티켓 매출을 기록한 것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1억8580만 달러(약 2460억원)를 벌어들였다.

미국의 5월 마지막 주 월요일인 메모리얼 데이 연휴 기간의 개봉작 흥행 기록으로 역대 5위에 올랐다.

앞서 이 영화는 ‘정치적 올바름(political correctness·PC)’을 내세운 디즈니가 주인공인 아리엘 역에 처음으로 흑인 가수 겸 배우인 핼리 베일리를 캐스팅해 ‘블랙워싱(black washing)’ 논란이 일었다.

블랙워싱이란 할리우드 등 서양 주류 영화계에서 무조건 백인 배우를 기용하는 관행인 ‘화이트워싱(white washing)’에 견줘 나온 말로, 인종적 다양성을 추구한다며 작품에 흑인 등 유색인종을 무조건 등장시키는 추세를 비꼬는 표현이다.

또 이번 실사영화에서 기존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사랑받은 붉은 게 ‘세바스찬’과 겁 많은 물고기 ‘플라운더’를 지나치게 사실적인 모습으로 구현해 거부감을 일으킨다는 반응도 나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