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애인 전용 시티투어버스, 6월부터 부산서 운행 시작

부산서 전국 첫 장애인 전용 시티투어버스 나래버스가 운행된다. 아래 사진 2장은 나래버스 내부. 부산시 제공

장애인 전용 시티투어 버스가 오는 6월부터 전국 최초로 부산에서 운행된다.

부산시는 장애인의 관광 이동권 보장과 장애 친화도시 실현을 위해 6월부터 장애인 전용 시티투어 버스를 본격 운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그동안 이동약자용 택시에 해당하는 두리발 187대와 장애인 콜택시 자비콜 1000대 등을 운영해왔다. 관광용 여행버스 운영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명 ‘나래버스’로 불리는 이 버스는 휠체어석 6개를 갖추고 있다. 버스는 일정 수 이상 단체 예약을 받아 매주 화요일과 수요일 2차례 운행된다. 부산역을 출발해 해운대와 광안리 등 부산시내 주요 관광노선을 다닐 예정이다.

부산장애인총연합회는 보조사업자로 지정돼 운영을 맡는다. 국제라이온스협회 355-A부산지구는 버스를 기증했다.

버스 외관은 부산뇌병변복지관 컴퓨터디자인훈련반 10기 학생들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부산 명물 디자인 작품 8점으로 꾸며졌다. 부산 롯데월드어드벤처는 작업에 든 비용을 기부했다.

버스는 오는 8월 7∼11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2023부산세계장애인대회 기간에 장애인들의 이동 수단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부산시는 나래버스에 예산 5000만원을 편성했고, 31일 오후 2시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에서 나래버스 개통식을 연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