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민주당 간호법 밀어붙이는 건 총선 표 계산 때문”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간호법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다수 힘으로 이 법안을 밀어붙이고 있는 것은 정부 재의요구권 행사를 유도해 정부·여당에 정치적인 부담을 가하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표 계산을 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민주당이 간호법 재표결을 강행할 계획이나, 국민의힘은 이미 부결을 당론으로 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간호법 재표결을 실시한다. 국민의힘 반대표로 법안 폐기가 확실한 상황이다.

윤 원내대표는 노란봉투법과 방송법 등 여야 쟁점 법안을 언급하며 “양곡관리법과 간호법에 이어 민주당 매표용 악법 밀어붙이기는 6월에도 계속될 전망”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법안들은 대개 악영향과 부작용이 너무 커서 민주당이 압도적인 다수 의석 정부·여당일 때도 추진하지 않던 법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와서 이 악법들을 추진하는 것은 나라와 국민이 어찌 됐든 무슨 수를 쓰더라도 총선에서 이기겠다는 선거 공학적 목적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윤 원내대표는 또 “당대표 사법 리스크, 송영길 전 대표 돈봉투 게이트, 김남국 의원 코인 게이트에서 국민 시선을 돌리려는 방탄용 목적도 있다”고 꼬집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민주노총은 31일 서울 세종대로 일대에서 조합원 2만여명이 참여하는 집회를 연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노총이 집회·시위 자유를 이용해 시민 자유와 일상을 유린하는 작태는 이제 종식돼야 한다”면서 “더 이상 세종대로가 민노총 치외법권 지대로 돼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시민들은 더 이상 참을 수 없다. 이제 ‘민주노총에 빼앗긴 들’을 되찾아와야 한다”며 “이 기회에 불법 행위를 뿌리 뽑고 공권력이 시민의 자유를 지키는 힘이란 걸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