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디지스트 연구팀 ‘공유지 비즈니스 모델 진화’ 주목

디지스트 전자정보시스템연구부 윤진효 책임연구원. 디지스트 제공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디지스트)은 전자정보시스템연구부 윤진효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이탈리아 패더리코 투 대학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한 ‘공유지 비즈니스 모델의 진화’ 연구를 국제 저널에 게재했다고 30일 밝혔다.

공유지의 희극(Comedy of Common)은 미국의 경제학자 엘리너 오스트롬이 고안한 것으로 정부·시장의 간섭 없이 공동체가 자치적으로 공공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음을 증명한 개념이다. 엘리너 오스트롬은 이 연구주제로 2009년 노벨경제학 최초의 여성수상자가 되기도 했다. 이를 계기로 자본주의의 환경적 경제적 지속 가능성과 사회적 지속 가능성, 선순환하는 측면에 대한 연구가 새롭게 주목받게 됐다.

디지스트 윤진효 책임연구원과 조효비 선임전임연구원, 상지대 박경배 교수 등 연구팀은 지난 10년간 ‘개방형 혁신 기반 비즈니스 모델’을 연구했다. 이 연구에서는 공유지의 희극에 개방형 혁신 기반 비즈니스 모델 연구를 적용해 공유지 비즈니스 모델의 진화에 대해 연구했다. 특히 이탈리아와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해 양국의 발전양상을 비교했다.

이탈리아의 나폴리와 한국의 제주를 집중적으로 분석했는데 공유지에서 구성원의 참여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이 확산되고 재생산 되는 등 ‘공유지 비즈니스 모델의 진화’가 양국 모두에서 발견됨을 확인했다.

이 같은 이해관계자의 적극적 참여를 통한 비즈니스 모델의 지속적 확대와 재생산은 공유지 이해관계자들의 최소한의 기본소득 원천이 된다. 나아가 현재 세계적인 환경 위기와 성장 정체 등 사회적 위기가 대두되는 가운데 지역 공동체 기반의 공유지 비즈니스 모델 진화를 통해 경제적·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과 번영이 가능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윤진효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그동안 주장해온 ‘개방형 혁신 비즈니스 모델 기반의 공유지는 지속적인 경제적, 사회적 혁신의 원동력이고 자본주의의 새로운 성장 지속 가능 엔진이다’는 개념과도 일치한다.

디지스트 전자정보시스템연구부 윤진효 책임 연구원은 “공유지 관계자들의 참여가 만들어내는 개방형 혁신 기반 비즈니스 모델은 기존의 인식과는 다르게 끊임없이 혁신됨으로써 공유지가 만들어내는 경제적, 사회적 가치가 지속적으로 혁신되고 확대되고 소비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자본주의의 진화와 결합해 제노바, 밀라노 등의 도시에서 후속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