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임신부 옆에서 왜 담배 피워”…소주병으로 찌른 남편

연합뉴스

임신한 아내 옆에서 담배를 피웠다는 이유로 야외 술집을 방문한 손님들에게 소주병을 휘두른 남편이 체포됐다.

경북 상주경찰서는 30일 A씨(35)를 특수상해 혐의를 적용해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A씨 일행인 30대 B씨도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9일 오후 11시35분쯤 경북 상주시 한 술집 야외에서 술을 마시던 중 손님들과 시비 끝에 다투다가 소주병을 깨뜨려 C씨(45) 안면부와 팔을, D씨(49)의 목을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C씨와 D씨는 구미와 대구지역 대학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야외 테이블에 임신부인 A씨 아내가 있었고 홀 안에 있던 다른 손님이 바깥으로 나와 담배를 피우자 A씨가 항의를 했다”며 “이를 본 C씨 일행이 ‘밖에서 피우는데 뭐 어떻냐’고 말을 해서 시비가 붙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