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광온 “전기요금 1년간 40% 올라…당장 추경 논의하자”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국회 당 사무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취약 계층을 위한 에너지 추경(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는 것을 비롯해 할 수 있는 모든 정책 수단을 당장 동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기요금이 1년간 40% 가까이 올랐는데 올해는 역대급 폭염이 예고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초부자 감세, 긴축 재정, 고물가, 경기 침체로 경제적 약자들의 고통이 더 커지고 있다”며 “더 걱정스러운 것은 정부가 이런 상황에서도 특별하게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기 침체 상황에서 구두쇠 재정을 고집하면 어려운 사람은 더욱 어려워지고 우리 경제를 더 주름지게 만들 것”이라며 “경제정책은 실질적 효과를 얻기까지 몇 달의 시차가 있다. 당장 추경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재투표가 예정된 간호법 제정안과 관련해서는 “간호법을 계기로 공공의료 시스템을 더욱 보강해서 국민들이 받아야 할 혜택까지를 생각한다면 간호법은 통과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간호법 재투표 결과는)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 정치를 끝내고 야당과의 정치 복원, 나아가 민생 회복의 길을 열겠다는 의지와 진정성을 갖고 있느냐를 보여줄 것”이라며 “(국민의힘이) 국민의 편에서 재투표에 임할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하게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동환 박장군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