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친노 조기숙 “조국 나오면 민주당 참패…조민 철 없어”

盧참모, 민주당에 일침
“조국, 당선돼도 黨 다른 지역구 참패”
유튜버 조민에 “자기 입시 때문에 어머니 감옥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가불 선진국에서 펼치는 법고전 산책 이야기' 북콘서트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는 29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출마하면 본인도 당선이 가능할지 의문이지만 당선된다 해도 더불어민주당은 다른 지역구에서 다 참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 교수는 이날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진행자가 “조 전 장관이 총선에 뜻이 있다는 보도도 나온다”고 하자 “1심이라도 유죄 판결을 받은 분이 나온다면 (이후 확정판결을 받아) 직을 상실할 수 있다. 이는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며 이같이 답했다.

민주당이 이른바 ‘조국의 강’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그는 “여러 번 선 긋기를 할 기회가 있었는데 계속 도돌이표를 했다”며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이 ‘조 전 장관이 잘못해서 당한 게 아니라 언론과 검찰에 당했다’며 언론 개혁, 검찰 개혁을 빙자로 검찰 말살, 언론 말살 정책을 들고나오니까 국민적 지지도 못 받고 민주당도 그 늪에서 계속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이 자기가 잘못한 것보다는 훨씬 많은 피해를 입었지만 본인이 자초한 것도 많다”며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계속 잘못을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교수는 “총선(출마에) 군불을 때는데도 민주당도 본인도 선을 긋지 않으니까 ‘조 전 장관이 출마한다’(라는 말이 나오는 것)”라며 “당선이 가능할지 의문이지만 당선된다 하더라도 민주당은 다른 지역구에서 다 참패다. 과연 이런 일을 할까? 저는 조금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김남국 민주당 의원의 코인 투자 논란에 대해서도 “조국 사태가 김남국 사태로 인해서 다시 돌아오고 있다”며 “민주당은 조국 시위대를 열심히 했다는 이유로 아주 이기기 쉬운 지역(경기 안산단원을)에 김 의원을 단수공천 준 결정적 잘못을 했다”고 지적했다.

또 “김남국 코인 사태를 한 번에 딱 해결하지 못하고 여론에 떠밀려서 미적미적, 당의 부담을 더 키웠다”고 덧붙였다.

고 노무현 대통령과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 오른쪽은 문재인 전 대통령. 조 교수 페이스북 캡처

그는 조 전 장관의 딸 조민씨가 SNS등을 통해 공개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서도 “조씨 유튜브가 (구독자) 10만명으로 실버버튼을 단 게, 그중에는 민주당 강성 지지자가 상당수”라며 “국민 눈에 비춰볼 때는 정치적으로 비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족을, 그것도 자기 입시 때문에 어머니를 감옥에 보낸 것”이라며 “그러고서 나는 내 일생을 행복하게 지내겠다고 하면, 국민 입장에선 ‘저렇게 철이 없는 사람이 있나’ 이런 게 굉장히, 그러니까 이게 참 정치 문제가 아닌데 정치화가 되고 기분이 나빠지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