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산림청, 내달 15일까지 외래흰개미 추가피해 조사

외래흰개미. 산림청 제공

산림청이 다음달 15일까지 산림청 소관 목조건축물에 대한 흰개미 피해 전수 조사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국립자연휴양림·산림복지시설·국가수목원 등 산림청과 소속기관이 관리하는 목조건축물이다. 목재 피해 유형 및 정도, 유사 피해 사례 등을 수집할 예정이다.

흰개미 피해 의심 건축물은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정밀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지자체에 외래 흰개미 목조건축물 실태조사 요령을 배포하고, 목재문화체험장 등 지자체 소관 목조건축물에 대한 자체 조사 및 피해 신고를 독려할 계획이다.

이번에 신규 발견된 외래 흰개미는 국내 미기록종인 (가칭)마른나무흰개미로 열대 지방을 중심으로 전세계에 분포한다. 기존 흰개미와 달리 마른 목재에 피해를 입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관 산림청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현재까지 주변 확산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전수 조사를 통해 혹시 모를 피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 지자체 등도 실태조사에 적극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