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욱일기’ 승조원이 韓국방장관에 경례…이 장면 빠진다

지난 10일 일본 해상자위대의 함대 귀환 행사에 게양된 욱일기. 일본 해상자위대 트위터

한국이 31일 주최하는 다국적 해양차단훈련 ‘이스턴 앤데버 23’ 규모가 대폭 축소된다.

국방부는 “훈련해역 기상 악화에 따라 다국적 함정 간 해상훈련을 공해상에서 약식 절차 훈련으로 진행하기로 했다”며 “우리 해군·해경 함정만 제주민군복합항에 정박해 승선검색 절차 등 정박훈련을 하는 것으로 조정됐다”고 30일 밝혔다.

한국 왕건함과 미국의 밀리우스함, 일본의 하마기리함, 호주 안작함은 이날 오후 5시쯤 부산항에서 출항해 부산 남방 공해상에서 통신망 점검 훈련을 한다.

이어 제주 남방 공해상으로 이동해 오는 31일 오전 6시쯤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기반한 지휘소훈련(CPX)을 토대로 해양차단훈련을 진행한 뒤 본국으로 귀환한다.

욱일기의 일종인 '자위함기'를 게양한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하마기리함이 29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기지에 정박해 있다. 연합뉴스

애초 예정됐던 이종섭 국방부 장관의 훈련 참가 함정 사열은 생략된다. 각국 대표단의 실 기동 훈련 참관도 진행하지 않는다.

함정 사열이 생략됨에 따라 욱일기의 일종인 ‘자위함기’를 내건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하마기리함의 승조원들이 한국의 마라도함 앞을 지나며 이종섭 장관을 향해 경례하는 장면은 연출되지 않게 됐다.

훈련 규모 조정에 따라 항내 정박훈련도 이 장관이 아닌 이종호 해군참모총장이 주관하게 된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