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현희 “선관위 특혜채용 의혹·국회의원 코인 전수조사”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가 중앙선거관리위원 고위 간부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선관위 자녀 채용과 관련해 권익위에 신고가 접수됐고 이에 대해 채용비리신고센터에서 조사에 착수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이어 “권익위가 6월 1∼30일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 실태조사를 하겠다는 의사를 공문으로 전달했고 여기에 대한 선관위 입장을 내일까지 답변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선관위 전·현직 고위 간부 6명이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을 받고 있다. 선관위는 또 4~5급에 해당하는 전·현직 직원 3명으로부터 특혜 정황을 포착해 추가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노태악 선관위원장은 이날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전 위원장은 국회에서 국회의원 가상자산(코인) 전수조사 촉구 결의안이 채택된 것을 두고 “적극적으로 전수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가상자산 관련 결의안이 권익위에 도착했다”며 “공직을 수행하면서 사익을 추구하는 것은 절대 안 된다는 국민의 요구에 부응해 전수조사를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전 위원장은 “(국회) 이러한 요구가 진정성이 있으려면 현실적으로는 국회의원들의 개인정보 제3자 제공을 위한 개인정보 동의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전 위원장은 또 “(가상자산은) 보안성과 기밀성이 매우 강한 유형의 자산이므로 권익위가 조사에 착수해도 관련 정보에 사실상 접근하기가 어렵다”고도 토로했다

장·차관 등 고위 공직자 가상자산에 대한 전수조사 의지도 내비쳤다.

전 위원장은 “장·차관과 고위공직자도 공적 업무를 수행하면서 사적 이해관계에 부응하는 이해충돌 상황을 반드시 회피해야 하고 이해충돌 행위를 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에서는 모두가 동일하다”며 “고위공직자들의 개인정보 동의서 제공이 있으면 그 부분에 대해서도 국민 요구에 부응해서 가상자산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조사단 구성과 관련해 “공정성을 적극적으로 담보하기 위한 2가지 방안이 가능하다”면서 “국회 요구에 따라 권익위에서 조사단을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달 27일 자신의 임기가 만료되기 전 조사단 구성과 조사 원칙 확정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