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태경 “日욱일기와 화해할 때 됐다…세계가 용인”

日호위함, 자위함기 달고 부산 입항
하 의원 “욱일기 못 걸게 하는 것 지나쳐”
“독일 나치 문양과 달라…文도 용인”

일본 요코스카에 미 해군의 알레이버크급 이지스 구축함 라센함이 정박한 모습. 군항에는 과거 일본 해군기(욱일기)를 그대로 쓴 해상자위대기를 게양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욱일기와 비슷한 자위함기를 단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의 부산항 입항 논란과 관련해 “오해하고 있는 게 독일 나치 문양과 욱일기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셔틀외교까지 하는 상황에서 (북한) 인공기와는 화해하면서 욱일기는 끝까지 못 걸게 한다는 건 지나치다”며 “이제는 욱일기와 화해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나치 정당을 상징하는 건 하켄크로이츠 갈고리십자가고, 독일 군대를 상징하는 건 철십자가인데 그건 독일 군대가 아직도 쓴다”며 “나치 정당을 상징하는 하켄크로이츠는 금지하되 (철십자가는) 독일 군대가 전통적으로 썼다”고 전했다.

일본 해상자위대 아사기리급 호위함 '하마기리함'(DDG155)이 욱일기를 닮은 자위함기를 게양한 채 29일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기지에 정박해 있다. 뉴시스

하 의원은 “욱일기는 일본 군대를 상징한다. 특히 해군(을 상징한다). 욱일기도 일본 군대가 창설 이후로 계속 썼다”며 “독일 철십자가를 세계가 용인한 것처럼 일본 욱일기도 세계가 용인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에서도 최근 몇 년간 다 용인했고, 문재인 정부도 용인했다. (문재인 정부 당시) 입항했다. 정치적으로 악용한 것”이라며 “심지어 중국 정부도 용인한다. 중국 인민들은 비판하지만 정부가 그것 자체를 독일 갈고리십자가처럼 용인하지 않은 적은 없다”는 주장을 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용인해 온 것을 새삼스럽게 (민주당이 비판한다). 북한 인공기도 허용하는 판”이라며 “똑같은 논리라면 독일 철십자가도 용인하면 안 된다. 히틀러 군대도 그걸 썼다”고 덧붙였다.

자위함기는 과거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라는 지적을 받는 욱일기 형태를 본뜬 것으로 1954년에 자위대법 시행령으로 채택됐다. 이 법에 따르면 자위대 선박은 자위함기를 일장기와 함께 게양해야 한다.

일본 자위대법 시행령이 근거라고는 하지만 한국에서 욱일기는 민감한 이슈다. 문재인 정부 때인 2018년 11월 한국 해군 주최 국제관함식에 초청된 해상자위대는 욱일기를 게양하지 못하게 하자 이에 반발하며 행사에 불참하기도 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공동취재사진

한편 하 의원은 또 욱일기와 비슷한 사례로 기미가요, ‘천황’(일왕) 칭호 등을 나열하며 “일본 문제는 과거사가 있기 때문에 항상 논란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미가요는 일본 국가다. 올림픽 때 틀지 말라고 한다. 그럼 올림픽 때 일본에 오지 말라 해야 한다”며 “일본 천황을 우리는 일왕이라 부른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일본 사람들이 부르는 대로 부르는 게 국제적 에티켓이다, 본인은 천황이라 부르겠다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논리대로 하면 일장기도 허용하면 안 된다. 일장기는 전범기인데 왜 허용하나”라고 되물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