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스코퓨처엠-GM 합작 양극재 공장에 캐나다정부 3000억원 지원


포스코퓨처엠과 제너럴모터스(GM)의 합작사 얼티엄캠이 캐나다 정부로부터 대규모 투자 인센티브를 지원 받는다.

30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과 포스코퓨처엠에 따르면 지난 29일(현지시간) 캐나다 연방정부와 퀘벡주 정부는 캐나다 퀘벡주에 건설 중인 얼티엄캠 양극재 공장 프로젝트에 약 3억 캐나다 달러(한화 2900억원)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는 캐나다 퀘벡주 프랑수아 르고 총리와 캐나다 혁신과학경제개발부 프랑수아 필립 샴페인(사진) 장관, 윤덕일 포스코퓨처엠 기획지원본부장 등이 얼티엄캠 양극재 공장 건설 현장을 방문한 가운데 진행됐다.

포스코퓨처엠과 GM은 2022년 7월 합작사 얼티엄캠을 설립했다. 얼티엄캠은 약 6억 3300만 달러(약 8300억원)를 투자해 캐나다 퀘벡주 베캉쿠아에 연산 3만t 규모의 양극재 생산공장을 짓고 있다. 양극재 공장은 2024년 하반기 완공해 2025년부터 2032년까지 8조원 규모의 양극재를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합작사인 얼티엄셀즈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캐나다 정부의 인센티브 지원으로 포스코퓨처엠과 GM은 투자 재원의 상당 금액을 조달하게 될 전망이다. 캐나다 연방정부가 약 1억4700만 캐나다 달러(1440억원)를, 퀘벡주 정부는 1억5200만 캐나다 달러(1481억원)를 각각 지원하게 된다.

포스코퓨처엠은 빠르게 성장 중인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한 배터리 핵심소재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구축하고, 사업 성장의 기반을 확고히 할 수 있게 됐다는 입장이다.

윤석일 본부장은 “포스코퓨처엠과 GM, 캐나다의 공동 목표인 배터리 소재 공급망 구축과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의 발전을 위해 더욱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