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청권광역철도 청주 도심 통과 촉구 민·관·정 한 목소리

정부 6월 노선 발표 도민 역량 결집
중부내륙특별법 100만 서명운동 돌입


충북지역 민·관·정이 충청권광역철도의 청주 도심 통과를 위해 한목소리를 내고 나섰다.

충북민간사회단체총연합회는 30일 청주 중앙공원에서 충청권광역철도의 조속한 건설 계획을 요구하는 촉구대회를 가졌다.

정부가 오는 6월 이 철도의 노선 결정과 경제적 타당성 분석 등을 위한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발표하기로 한 약속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당초 지난해 11월로 예정된 사전타당성 조사 결과 발표는 지난 3월로 연기됐다가 6월로 다시 한 번 연기됐다.

참석자들은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의 사전타당성조사 결과가 두 차례 미뤄졌어도 충북도민들은 영문도 모른 채 희망고문을 당하고 있다”며 “노선 결정의 중요한 시기를 앞두고 도민의 역량을 결집하고 문제해결을 위해 정치권이 적극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대전지하철 1호선과 연계해 세종과 청주국제공항을 잇는 51.6㎞의 광역철도는 국비 2조9967억원 지방비 1조2843억원 등 4조2810억원의 대형 국책사업이다.

충북도는 광역철도가 청주 도심을 통과하지 않을 경우 충북을 제외한 대전과 세종만의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광역철도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는 입장이다.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이 빠지면 거점도시 간 통행 시간을 30분대로 연결하는 광역철도의 기능이 상실하고 대전·세종의 공항전용 철도로 전락해 청주시민 이용이 저조할 것이라는 논리다.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는 청주공항을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육성하고 300만명이 상생할 수 있는 충청권 메가시티를 완성할 것”이라며 “노선 확정까지 모든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범석 청주시장도 “주요 도시 간 연결을 위한 가장 강력한 수단인 광역철도는 메가시티 완성 등의 근간 사업”이라며 “수도권 일극화에 대응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한 대전~세종~청주도심 연결은 필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6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소위 심사를 앞둔 충북내륙지원특별법 연내 제정을 촉구하는 100만명 서명운동도 돌입했다. 이 법안은 그동안 개발 정책에서 제외돼 불이익을 받아온 중부내륙의 발전과 권리 회복, 각종 규제 완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