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장년청춘문화공간’ 17곳 연다… 재취업과 인문·예술 프로그램 동시에

중장년내일센터에 조성된 '중장년청춘문화공간' 프로그램 시범 운영 모습.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부산 동구 부산중장년내일센터에 중장년을 위한 청춘문화공간이 문을 연다.

30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중장년이 인문·여가문화를 즐기고 제2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는 전용공간인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이 31일 부산 개소식을 시작으로 전국 17개소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문체부와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국정과제로 고용부의 중장년 재취업지원기관인 중장년내일센터에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을 조성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1월에는 전국 31개 중 17개 중장년내일센터를 중장년청춘문화공간으로 지정해 환경 개선 리모델링을 진행하고, 문화누림공간과 커뮤니티 공간 등을 조성했다.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은 중장년 대상 지식함양, 심리치유, 인간관계, 인생설계, 인문탐구, 문화향유, 직업전환 등 7가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장년내일센터에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이 결합됨에 따라 중장년층에게 재취업지원 프로그램과 인문·문화예술 프로그램을 한 곳에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정향미 문체부 문화정책관은 “일상에 지친 중장년층이 중장년 청춘문화공간에서 인문·예술·문화 프로그램을 경험하고, 자신과 주변을 돌아보는 기회를 얻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부산에 이어 서울, 경기, 대전, 광주, 제주 등에 순차적으로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을 개소할 예정이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