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창원시-창원대학교 ‘글로컬대학 30 추진’ 거버넌스 구축 협약

한국전기연구원 등 15개 기관·기업 대표 및 임원 참석

30일 오전 창원시청에서 열린 '국립창원대학교 글로컬대학 30 추진'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홍남표 창원시장과 이호형 창원대학교 총장 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창원시와 창원대학교는 30일 창원시청에서 ‘국립창원대학교 글로컬대학 30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했다.

이날 협약식은 홍남표 창원시장과 이호형 창원대학교 총장, 김이근 창원시의회의장, 김남균 한국전기연구원장을 비롯해 한국재료연구원, 한국산업단지공단경남본부, 창원상공회의소 등 15개 기관·기업의 대표 및 임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식은 참석자 소개에 이어 이호영 총장과 홍남표 시장, 김이근 의장의 인사말, 박영호 창원대학교 기획처장의 창원대학교 글로컬대학 추진방향 설명, 협약서 서명, 기념촬영 및 폐회 등 순으로 이어졌다.

이번 협약은 국립창원대학교 ‘글로컬대학 30’ 추진을 통해 대학혁신과 지역발전의 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창원 지역사회의 미래발전과 지역 우수인재 양성및 활용 촉진을 위한 선도모델 구축에 있어 상호 협력을 목적으로 마련됐다.

또 협약식 참석자들은 글로컬대학 사업의 추진과 학·연·산·관 거버넌스 구축 및 운영 등에 대해 논의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참여 기관·기업은 대학혁신과 지역발전을 위한 지역 내 각주체간 협력 현황 진단과 지역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각 주체간 연계 강화 전략을 수립한다.

또 지역 및미래사회가 필요로 하는 지역인재의 양성 및 활용 촉진 전략 마련과 고등교육관련 각 기관 보유 인적 및 물적 자원과 정보의 공유 및 공동 활용시책 수립 등에 상호 적극 협력키로 했다.

이 총장은 “창원대는 대학혁신과 지역발전을 위한 글로컬대학을 통해 창원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선도하고 협약에 참여한 연구원과 지역 기업, 지자체 및 유관 기관 간 견고한 협력과 상호교류 협업 체계를 확립해 대학혁신-지역발전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글로컬대학 신청을 계기로 대학혁신-지역발전 학·연·산·관거버넌스를 구축해 대학과 국책연구기관이 경쟁력 있는 산업에 혁신적인 기술을 제공하고, 기업체에 우수 인력을 공급하는 등 지역산업 혁신과 인재육성을 위해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