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북도 지역출신 디자인 전공자 선발해 중소기업 돕는다

디자인 전공자와 중소기업 동시 지원하는 ‘내일은 디자인 컨설턴트’ 지원 사업 시행

경북도가 지역 디자인 전공자와 중소기업을 동시에 지원하는 ‘내일은 디자인 컨설턴트’ 지원 사업을 벌인다. 사진은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지역출신의 디자인 전공자를 선발해 중소기업을 돕는다.

경북도는 지역 디자인 전공자와 중소기업을 동시에 지원하는 ‘내일은 디자인 컨설턴트’ 지원사업을 벌인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참여기업과 디자인 컨설턴트를 30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모집한다.

이 사업은 지역 출신 디자인 전공자를 선발해 디자인에 애로사항을 겪고 있는 기업과 연결하고 디자인을 지원한다.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사업자등록 기준 경북 소재 기업이어야 한다.

디자인 컨설턴트는 만 39세 이하 디자인 관련 전공자로 주소지가 경북 또는 경북 소재 대학 재(졸업)학생이어야 한다.

선발된 21명의 디자인 컨설턴트에게는 1인당 250만원의 활동비를 지원한다.

이들과 연결된 21개의 기업은 제품디자인, 시각 디자인, 포장디자인 중 1개 분야의 디자인 제작 지원과 디자인권 출원 혜택을 받는다. 컨설팅 기간은 6주 내외다.

경북도는 우수 컨설턴트를 대상으로 디자인 선진지 견학의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자세한 공고 내용은 경상북도 홈페이지와 디자인정책연구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희란 경북도 기업지원과장은 “이 사업이 지역 디자인 전공 청년들에게는 실무경험과 취·창업 역량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기업에게는 우수한 기술력과 품질을 가진 제품에 디자인으로 날개를 달아 매출을 증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